;

북한 여군 탈북자 "성폭행당하고 마취 없이 낙태.."

  • 등록 2021-12-08 오전 12:56:10

    수정 2021-12-08 오전 12:56:10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북한 여군 출신 탈북자가 군시절 당한 성폭행 피해를 고백했다.

사진=북한인권위원회(HRNK)
전직 북한 여군 제니퍼 김씨는 최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와 영상 인터뷰를 갖고 북한에서 6년간 군 복무를 하면서 겪은 끔찍한 경험을 털어놓았다.

김씨는 “북한 여군에 대한 가장 심각한 인권 침해는 제 경험에 비추어 볼 때 거의 70%의 여군이 성폭행이나 성희롱의 피해자고 저 역시 성폭행 피해자”라고 밝혔다.

그는 “조선노동당 입당 결정 등에 막강한 권한을 가진 정치 군관의 요구를 거부할 때 자신의 미래가 송두리째 날아가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23세 때 부대 정치 군관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이후 군의관으로부터 마취 없이 강제로 낙태 수술을 받았다고 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그는 “그때의 고통은 여전히 나를 괴롭힌다”며 “그 경험은 정신적으로 힘들뿐만 아니다. 전 아기도 가질 수 없고 좋은 결혼생활을 하기도 힘들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북한은 상관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에 대해 2년 이하 징역, 엄중한 경우 5년 이하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국제 인권단체들은 “관리들의 부패와 위력, 가부장적 문화 때문에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 게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