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GD&TOP, 빅뱅 컴백 자축포 쏠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노래` 부문 후보
  • 등록 2012-02-29 오전 8:03:41

    수정 2012-02-29 오전 8:55:48

▲ GD&TOP(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조우영 기자] 29일 새 앨범 `얼라이브`(Alive)를 발표한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과 탑(이하 GD&TOP)이 컴백 자축포를 쏘아 올릴 지 관심이 쏠린다.

GD&TOP은 이날 오후 열리는 제9회 한국대중음악상(2012 KMA) `최우수 랩&힙합 노래` 부문 후보에 올랐다. 대중의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는 빅뱅의 중심축인 이들이 음악성을 잣대로 하는 국내 유일의 시상식 한국대중음악상 트로피를 들어올린다면 그 의미가 남다르다. 대중성과 음악성,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셈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GD&TOP이 누가 뭐라 해도 음악 평단의 주목을 받은 이유는 이들이 아이돌 이상의 뮤지션다운 행보를 보여줘서다. GD&TOP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동료인 세븐이나 2NE1과는 구별된 더욱 진한 일렉트로닉 힙합 장르로 확실한 입지를 굳혔다.

지난해 이들 유닛이 발매한 `뻑이 가요`는 곡 자체의 완성도 면에서 더할 나위 없이 완벽에 가깝다는 평단의 찬사를 받았다. 대중음악상 선정위원회는 `뻑이 가요`에 대해 "대단한 바운스를 뿜어내는 리듬 트랙은 잡다한 효과나 소스를 배제한 세련된 기교로 깔끔하면서도 풍성한 사운드를 만들어냈다"고 평했다.

음악 못지않게 스타일적인 면에서도 자유분방한 GD&TOP은 클럽 음악풍의 노래를 영리하고 과감하게 아이돌의 틀로 변주시키며 소화해냈다. 군무 대신 음악에 맞춰 느낌(feel)대로 몸을 흔들고, `뻑이 가요`라는 도전적인 제목만큼 무대에서 젊은이들을 열광하게 했다. `뻑이 가요` 활동 당시 탑이 "아이돌의 편견을 부숴버리고 싶었다"라고 말한 것도 이러한 맥락이다.

GD&TOP은 미국 팝스타 비욘세의 프로듀서 중 한 명인 디플로의 앨범에도 참여할 만큼 음악적 역량을 인정받았다. `뻑이 가요`의 공동 작곡가로 디플로와 인연을 맺은 GD&TOP은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 YG의 음악을 알리는 초석을 다졌다.

한편 GD&TOP 외에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노래` 부문 후보에는 버벌진트의 `좋아보여`, 딥플로우의 `웰컴 투 더 클럽`(Welcome to the Club), 메타와 렉스의 `무까끼하이`, 제이통의 `구구가가`가 올라 경합을 벌인다.

이데일리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는 제9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은 서울 광장동 악스코리아에서 진행된다. 시상식의 사회는 김태훈이 맡으며 조규찬, 박주원, 10cm, 가리온, 게이트 플라워즈 위드 신대철의 축하공연도 마련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