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자체 최고 기록..22.6%

  • 등록 2014-01-22 오전 7:48:52

    수정 2014-01-22 오전 7:48:52

MBC 월화 사극 ‘기황후’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MBC 월화 사극 ‘기황후’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승승장구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1일 방송된 ‘기황후’는 22.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날(20일) 방송(20.8%)보다 1.8%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선 기승냥(하지원 분)이 연철(전국환 분) 일가에 복수를 결심하며 백안(김영호 분)과 탈탈(진이한 분)의 도움으로 후궁 경선에 나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승냥을 잃은 충격으로 실어증에 걸렸던 타환(지창욱 분)이 경선에 참여한 승냥을 보자마자 말을 해 눈길을 끌었다.

동시간대 방송한 SBS ‘따뜻한 말 한마디’는 11.3%, KBS2 ‘총리와 나’는 6.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