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클라라 "소속사 회장에 성적수치심 느껴.. '신선하고 설렌다' 문자"

  • 등록 2015-01-15 오전 7:39:22

    수정 2015-01-15 오전 10:18:14

클라라 소속사 상대 계약 무효 소송. 배우 클라라가 소속사 회장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껴 계약 무효 소송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이데일리유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배우 클라라가 소속사 회장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껴 계약 무효 소송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채널A는 14일 “클라라는 지난달 말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클라라는 지난해 6월 현재 소속사와 오는 2018년까지 계약을 맺었다.

이 매체는 “소장에 따르면 회장 이 씨는 ‘나는 결혼을 했지만 여자 친구가 있다, 너는 다른 연예인들과 다르게 신선하고 설렌다’는 등의 문자를 여러 차례 보냈다. 또 ‘할 말이 있다’며 클라라에게 저녁 술자리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특히 클라라와 함께 일하는 김씨를 남자 친구로 보고 ‘결혼하면 불행해진다’고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는 것.

클라라 측은 “60살이 넘은 소속사 회장 A 씨의 언행으로 성적 수치심을 느꼈고, A 씨가 김 씨 등 매니저를 일방적으로 해고했다’며 계약 해지를 통보한 뒤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클라라 측이 앞뒤 내용을 모두 자르고, 이상한 사람처럼 회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클라라와 아버지 이승규 씨를 협박 혐의로 고발한 만큼 곧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 관련포토갤러리 ◀ ☞ 윤상현-메이비 커플 공항 패션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윤상현-메이비 커플, 하와이 출국 '시크한 공항 패션'
☞ 인천 어린이집, '실로폰 채로 머리 때려' 폭행 의심 영상 '추가 확인'
☞ 노홍철 근황, 살찐 모습+덥수룩 수염 '그 녀석.. 스페인서 포착'
☞ 클라라 "소속사 회장에 성적수치심 느껴.. '신선하고 설렌다' 문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