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나미비아서 약탈한 '스톤 크로스' 반환…120여년 만에 제자리로

  • 등록 2019-05-19 오전 12:05:00

    수정 2019-05-19 오전 12:05:00

(사진=AFPBB News)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독일 정부가 식민 지배 과거사 청산의 일환으로 1890년대 약탈한 아프리카 나미비아의 문화재를 반환한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니카 그뤼터스 독일 문화부 장관은 나미비아의 요청으로 1893년 나미비아 서부 케이프 크로스 해안에서 가져온 ‘스톤 크로스’ 유물을 되돌려주기로 결정했다

그뤼터스 장관은 “이번 유물 반환은 우리가 식민지배 역사를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안드레아스 귀벱 주독일 나미비아 대사는 “우리에게도 피지배의 역사와 굴욕의 흔적, 조직적인 불의와 화해하기 위한 중요한 과정”이라며 “고통스러운 과거를 마주하고, 받아들이는 것만이 우리를 자유롭게 만들어 미래를 대면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톤 크로스는 포르투갈이 1486년 아프리카 남서부 해안을 탐사하면서, 이 지역의 영토 지배권을 주장하기 위해 세운 3.5m 높이의 석재다. 포

포르투갈을 상징하는 문양이 새겨져 있으며, 당시 이 지역 일대를 그린 지도가 몇 장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이 지역을 점령한 독일이 본국으로 옮겨 현재까지 베를린의 역사박물관에 전시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