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정기 마약 검사, GD 의혹 책임론에 시작"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 등록 2019-06-21 오전 6:42:07

    수정 2019-06-21 오전 6:42:07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이 자체적으로 실시한다는 정기 마약 검사를 언급했다.

양현석은 2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시사교양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두 달에 한 번씩 소속 아티스트들의 마약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예방차원”이라고 검사 이유를 들었다. 그는 “지드래곤 마약 의혹 이후 소속사에서 관리를 못 했다는 책임론이 있었다”며 “셀프 검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직접 주도해 테스트하는데 소변 키트는 개인이 사서 많이 한다고 들었다”며 “수사당국 등 여러 곳에 문의해 불법이 아닌 것을 확인했다”고도 했다.

앞서 양현석은 소속 그룹 아이콘 멤버였던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관련, 관계자의 거짓 진술 강요 등의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번 일로 양현석은 지난 14일 대표 프로듀서 자리에서 물러났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