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KLPGA 스탯]'홀인원' 올해만 7개...양수진, 5번 '홀인원의 여왕'

  • 등록 2020-06-06 오전 9:30:18

    수정 2020-06-06 오전 9:30:18

오경은이 홀인원을 작성해 부상으로 받게 될 기아자동차 K9 자동차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KLP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홀인원 또 홀인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이틀 연속 홀인원이 나왔다.

투어 3년 차 한진선(23)은 4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8번홀(파3)에서 7번 아이언으로 티샷한 공이 홀 3m 앞쪽에 떨어지더니 굴러서 컵 속으로 떨어지는 홀인원을 작성했다. 하루 뒤 2라운드에선 오경은(20)이 14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 6000만원 상당의 기아자동차 K9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지난해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으로 2020시즌을 개막한 KLPGA 투어는 약 5개월간 대회가 열리지 못하다 5월 14일 KLPGA 챔피언십으로 시즌을 재개했다. 시즌 네 번째 대회에서만 7개의 홀인원이 쏟아져 ‘풍년’을 이루고 있다.

지난해 30개 대회에서 20개의 홀인원이 나와 대회 평균 0.67개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거의 2배 늘어난 수치다. 2018년엔 28개 대회에서 14개의 홀인원이 작성돼 대회 평균 0.5개였다.

KLPGA 투어에서 홀인원을 가장 많이 기록한 선수는 양수진(29)이다. 2012년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 첫 번째 홀인원을 작성한 이후 2012년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2013년 우리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5년 볼빅 여자오픈, 2016년 미래에셋대우 클래식에서 한 차례씩 홀인원의 기쁨을 맛봤다. 이어 정일미(48)과 최유림(30) 4번씩 홀인원을 기록해 이 부문 2위에 올라 있다.

2020시즌엔 김초희(28), 유해란(19), 박소혜(23), 김리안(21), 이승현(29)가 한 번씩 홀인원의 짜릿한 손맛을 봤다. 이번 시즌에만 7개의 홀인원이 쏟아졌으나 부상으로 자동차를 받은 건 김초희와 오경은 2명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