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탁재훈 "원정도박? NO"… '우다사3' '미우새' 하차없이 GO

  • 등록 2020-09-29 오전 7:07:52

    수정 2020-09-29 오전 7:07:52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탁재훈이 한 유튜버가 제기한 원정도박 의혹을 강하게 부인, 방송 활동을 그대로 이어나간다.

탁재훈(사진=MBC)
MBN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이하 ‘우다사3’) 측은 28일 이데일리에 “탁재훈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과 관련해 우리가 확인하거나 전달해줄 수 있는 부분은 없다”면서도 “촬영분은 편집 없이 방송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탁재훈이 반고정으로 출연 중인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역시 “탁재훈씨의 의혹과 관련해 방송 쪽에서 밝힐 입장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편집 및 하차 여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지난 27일 폭로 전문 유튜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정킷방’(카지노 업체에 돈을 주고 빌린 VIP룸)에 연루된 연예인들의 실명을 공개해야 경각심을 줄 수 있을 것”이라 말하며 탁재훈의 원정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탁재훈은 해당 유튜버와의 전화통화에서 “나는 그럴 돈이 없다. 누가 그렇게 이야기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적이 없다”고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이후 탁재훈은 “유튜브 방송 내용은 사실과 너무 다르다”며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