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4.96 13.72 (-0.42%)
코스닥 1,003.72 5.23 (+0.52%)

[마켓인]'큰 손' 기관투자자, 국내 임대주택 투자 안 하는 이유는

과기공 임대주택 적극 투자 나서고 있지만
대다수 연기금·공제회 해외 임대주택 초점
"국내는 고정적인 수익 창출 쉽지 않아"
  • 등록 2021-05-10 오전 1:20:00

    수정 2021-05-10 오전 1:20:00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일부 공제회가 지난해부터 국내 임대주택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만 여타 연기금이나 공제회로 그 경향이 확산하지는 않는 분위기다. 수익성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들여다볼 이유가 크지 않다는 것이 기관투자자들의 입장이다.

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인공제회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국내 임대주택에 누적 3000억원을 출자했다. 지난해 서울 청년주택에 투자했고 올해 들어서도 투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마스턴·이지스·멀티에셋자산운용 등을 통한 과학기술인공제회의 임대주택 투자는 누적 5000세대 규모다.

하지만 과학기술인공제회를 제외하면 국내 임대주택 투자를 활발히 진행하는 기관투자자를 찾기는 쉽지 않다. 대신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은 해외 임대주택에 대한 투자는 꾸준히 해 오고 있다.

행정공제회는 해외 연기금과 조인트벤처를 구성해 미국 임대주택(멀티패밀리)에 투자하는 등 올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해외 부동산 부문에서 오피스 비중은 축소하고 임대주택 투자를 활발히 해 나갈 계획이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해외 부동산 투자를 위해 알리안츠 그룹과 펀드를 조성해 일본 멀티패밀리를 매입했다.

올해 초 국무총리가 “연기금·공제회 등 기관투자가가 상업용 부동산보다는 생산적인 부문에 투자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발언했고 지난해 정치권에서 임대주택 시장에 연기금 자금을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으나 실제 투자 흐름으로는 이어지지 않는 모습인 것이다.

기관투자자들은 국내 임대주택 시장이 해외와 달리 고정적인 수익 창출이 쉽지 않다고 본다. 임대주택을 통해 월세를 받는 것에 대한 사람들이 거부감이 크다는 설명이다. 한 기관투자자 관계자는 “국내는 해외 시장과 달리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라며 “임대로 월세를 받는다고 했을 때 사람들의 거부감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나 정치권에서 기관투자자의 국내 임대주택 투자를 언급한 것도 공적 자금을 주택난 해결을 돕는 데 투입해야 한다는 시각인 만큼, 월세를 책정하는 과정 등도 연기금·공제회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현재 국내 임대주택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과학기술인공제회도 사회적 책무라는 명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상목 과학기술인공제회 이사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인허가 리스크가 있고 땅값도 비싸 외국보다 수익성이 낮다”면서도 “공공 투자기관으로 사회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데 투자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