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김선호에 '하트' 날린 송가인…K배우 논란에 언팔했다

  • 등록 2021-10-21 오전 9:16:34

    수정 2021-10-21 오전 11:26:24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혼인 빙자 및 낙태 종용 의혹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김선호의 SNS를 언팔한 사실이 알려졌다. 김선호가 사생활로 구설에 오르며 광고계 및 방송계가 손절에 나서자 연예계 동료들 사이에서도 그를 향한 손절이 이어질 지 귀추가 주목되는 부분이다.

21일 김선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목록을 살펴보면 전날 오후 이후로 송가인의 계정이 포함돼 있지 않은 상태다. 특히 지난 9일 김선호가 올린 사진에 송가인이 ‘좋아요’를 누른 흔적이 남아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송가인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선호 인스타그램 캡처)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K배우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지만,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거짓말로 낙태를 회유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K배우가 아이를 지우기 전에 2년 뒤 결혼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아이를 지운 후에는 수술비와 병원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준 후 잠수를 탔다고 분노했다.

이후 K배우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인기를 모은 배우 김선호로 지목돼 논란이 확산됐다. 지난 18일 한 유튜버는 아예 K배우는 김선호라고 실명을 공개하기도 했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김선호는 사흘 만인 20일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스캔들을 사실상 인정하며 사과했다.

이에 전날 A씨는 추가 입장을 게재하며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모습에 마음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에게 사과받았다.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