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내년 반도체 부족 완화 전망…국내 자동차 언제 달리나

반도체 부족 해결하는 기업 순서대로 주가 상승
국내 완성차 업체도 내년엔 주가 회복 전망
부품사, 완성차 대비 실적 큰 폭 확대…이익 탄력 증가
  • 등록 2021-11-26 오전 12:11:00

    수정 2021-11-26 오전 12:11:00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반도체 수급이 조만간 풀리면서 자동차주 주가도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완성차와 더불어 자동차 부품사의 영업이익 증가가 두드러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한국 완성차의 경우에는 전기차 전용 모델들의 판매가 증가하는 과정에서 주가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다.

2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현대차(005380) 주가는 올해 초 20만원 후반까지 올랐지만 최근에는 21만원대에 머물고 있다. 기아(000270) 역시 올해초 주가가 10만원까지 올랐지만 최근에는 8만2000원대 수준에서 맥을 못 추고 있다. 올해 초 애플카와의 협력설이 나오면서 현대차와 기아 주가가 크게 올랐으나 그 뒤론 박스권에 갇혀 있는 모양새다.

증권가에서는 내년에는 국내 자동차 업체 주가가 박스권을 깨고 상승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내년 미래 모빌리티 비전이 가장 주목을 받는다. 현대차가 발표한 미래 전략이 시장의 공감을 얻는다면 밸류에이션이 확장될 수 있다.

반도체 부족이 조금씩 해결됨에 따라 국내 완성차 업체의 주가 상승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테슬라가 64% 오를 때 포드는 133% 상승했다. 다임러도 57% 올라 테슬라에 뒤지지 않았다”며 “반도체 부족을 해결하는 기업 순서로 주가가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차 업종에서 반도체 문제가 조금씩 해결되고 있어서 국내 자동차 주가도 뒤이어 상승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강조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내년 자동차 산업에 대한 긍정적인 투자의견을 유지한다”며 “내년에는 글로벌 자동차 판매가 회복되면서 산업 내 업체들의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올해 내년 실적 예상치가 모두 있는 코스피 기업들 중 자동차 업종 순이익은 2021년 15조2000억원에서 2022년 17조4000억원으로 2조3000억원 증익이 예상된다. 자동차 업종 순이익은 26개 업종 중 조선, 운송 다음 세 번째로 크다.

아울러 내년에는 완성차 대비 부품사 영업이익 증가가 더욱 클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강 연구원은 “부품사의 경우 완성차 출하 증가에 따른 매출액 증가와 이에 따른 마진율 개선을 누리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 완성차 업체나 소매업체들이 낮아진 재고를 보충하고자 할 경우 부품사들의 이익은 탄력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KB증권은 부품사 중에서 한온시스템(018880)현대모비스(012330)를 업종 내 최선호주로 꼽았다.

내년 전기차 시장 역시 고속 성장할 전망이다. 환경부는 내년 전기차 보급 목표를 올해 대비 106% 증가한 20만8000대로 제시한 바 있다. 국내 수요는 보조금 상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데, 내년 전기차 보급 예산이 확대되면서 국내 전기차 시장의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현대차·기아 등 국내 브랜드 역시 수혜를 입을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