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중동 유조선 피격'發 유가 상승에…강세

  • 등록 2019-06-14 오전 3:56:52

    수정 2019-06-14 오전 3:56:52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유럽 주요국 증시는 13일(현지시간) 중동 오만해에서 일어난 유조선 피격에 따라 국제유가가 급등한 영향으로 강세를 보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44% 뛴 1만2169.05로 종료됐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는 0.01% 오른 7368.57로 거래를 마감해 전날과 거의 변동이 없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 역시 0.01% 상승한 5375.63으로 장을 마쳐 보합세를 보였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지수는 0.11% 상승한 3390.50을 기록했다.

이날 유럽증시는 오만해에서 석유제품을 실은 대형 유조선 2척이 공격을 받았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치솟은 것이 에너지 기업의 주가를 일제히 끌어올린 덕분에 강세를 나타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을 둘러싼 긴장감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으나, 미국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의 불안 심리를 상쇄한 것도 이날 주가 흐름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