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 사과…"생각 없던 행동 죄송" [전문]

  • 등록 2020-05-29 오전 7:01:33

    수정 2020-05-29 오전 7:01:33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래퍼 기리보이가 SNS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질타를 받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직접 사과를 전했다.

(왼쪽부터)논란이 된 기리보이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래퍼 기리보이. (사진=기리보이 인스타그램)
기리보이는 2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일어난 모든 일들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린다”라고 운을 뗀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전혀 조롱을 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가끔씩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를 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평소 저는 멍청하고 생각없는 행동을 자주 하곤 한다. 상담도 받아보고 약도 처방받아 먹고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려 운동도 하고 좀 더 여느 사람들과도 어우러지고 싶었는데 너무 과한 저의 선을 넘는 행동들과 저의 모든 멍청한 행동들(이 나온다). 변명이 될진 모르겠지만 저 엄청 노력하고 있었다. 의욕이 넘처 확 터져버렸던 것 같다.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반성했다.

끝으로 “앞으로 정신과 몸과 행동 라이브들을 열심히 트레이닝해 진짜 멋있는 사람이 되겠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죄했다.

앞서 기리보이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탸그램 스토리에 “앵커 세 명인 줄”이라며 두 명의 앵커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전하는 뉴스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게시물로 인해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고 질타가 계속되자 기리보이는 곧 게시물을 삭제했다.

기리보이는 이 전날인 지난 27일에도 ‘틱톡 스테이지 위드 힙합플레이어’ 공연에서 무성의해보이는 공연 태도로 비판을 받았던 바 있다.

아래는 기리보이 측 입장 전문.

최근 수많은 글들이 너무 무섭고 피하려고 했으나 제 멍청한 행동들에 대한 댓가들을 받아들이고 피하지 않으려고 글을 올립니다..

최근 일어난 모든 일들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립니다.

전혀 조롱을 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가끔씩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를 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습니다.

평소에 저는 멍청하고 생각없는 행동을 자주 하곤합니다. 상담도 받아보고 약도 처방받아 먹고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려 운동도 하고 좀 더 여느 사람들과도 어우러지고 싶었는데 너무 과한 저의 선을 넘는 행동들과 저의 모든 멍청한 행동들.. 변명이 될진 모르겠지만 저 엄청 노력하고 있었거든요.. 의욕이 넘처 확 터져버렸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기분 나쁘신 분들껜 철없는 저의 행동에 너무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싶습니다.

저의 철없는 행동에 걱정 끼쳐드린 회사 식구들과 저와 함께 일을 진행중인 모든 관계자들, 지인들과 제 팬분들 그리고 제 글에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워낙 혼자만 사는 사람인지라 제 주변분들과 저를 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 전해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할머님의 힘드신 행보 응원하겠습니다! 그리고 너무 죄송합니다.

최대한 정중하게 글을 쓰고싶어서 잘못된 문장들과 맞춤법들 수정해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틱톡 공연 때 힘든시기 모두들 화이팅 해보자는 의미에서 마지막 곡을 그렇게 했던 거였는데 제가 제 영상 모니터를 해도.. 못보겠더라구요..

이 부분에서도 저의 판단 미스였던 거 같아요.

기다려주셨을 텐데 실망시켜드려서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정신과 몸과 행동 라이브들을 열심히 트레이닝해 진짜 멋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