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7.68 67.05 (+2.13%)
코스닥 999.08 19.1 (+1.95%)

'싱어게인' 레이디스코드 소정, 눈물의 무대 끝 합격

  • 등록 2020-12-01 오전 7:53:28

    수정 2020-12-01 오전 8:05:53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레이디스코드 소정이 ‘싱어게인’에 도전장을 냈다.

소정은 30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 - 무명가수전’에 출연했다.

이날 ‘11호 가수’로 등장한 소정은 “이제는 웃고 싶은 가수”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소정은 2014년 교통사고로 인해 레이디스코드 멤버 권리세와 은비가 세상을 떠난 뒤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났음에도 ‘안타까운 애들’ ‘불쌍한 애들’ 등의 반응이 있는 게 많이 속상했다”고 말했다.

소정은 “제가 이겨내야 할 숙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인 뒤 임재범의 곡 ‘비상’을 불렀다.

노래를 마친 이후에는 “사고 이후 무대에서 ‘웃어도 되나’라는 생각을 너무 많이 했다”고 그간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대를 본 심사위원들이 모두 ‘어게인’ 버튼을 누르면서 소정은 합격을 따냈다. 소정은 “제 노래를 듣는 분들이 조금이라도 공감이나 위로가 된다는 느낌을 받으셨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싱어게인’은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