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新 진선미"…'미스트롯2' 양지은·홍지윤·김다현, 임영웅 열풍 이을까 [종합]

  • 등록 2021-03-05 오전 6:00:00

    수정 2021-03-05 오전 6:00:00

‘미스트롯2’ 결승전 무대(사진=TV조선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새로운 진선미가 탄생했다.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이 그 주인공. 이 세 사람이 ‘미스터트롯’ 진선미에 올라 뜨거운 인기를 누린 임영웅, 영탁, 이찬원의 활약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마지막 결승 무대가 공개됐다.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날 결승 무대에서는 양지은이 최종 진에 올랐다. ‘미스터트롯’ 진이었던 임영웅이 왕관을 전달했다.

‘미스트롯2’ 결승전 무대(사진=TV조선 캡처)
왕관을 쓴 양지은은 “오늘 몇등이 되든 울지 않겠다고 다짐을 하고 나왔다”라며 “여기 있는 동료들이 모두 고생을 했고 7명 모두 잘하는 친구들이기 때문에 제가 축하를 해주고 싶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지만 눈물을 흘렸다.

“저한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는 양지은은 “제가 팬분들, 시청자분들의 사랑으로 이 상을 받은 거라고 생각을 한다. 앞으로 정말 진에 걸 맞는 좋은 가수가 돼 여러분들께 위로를 해드릴 수 있는, 감동을 줄 수 있는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리도록 하겠다. 감사드리고 사랑한다”고 자신을 응원해준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가족에게도 고마움을 드러냈다. 양지은은 ”저희 아버지 너무 사랑한다. 제가 신장이식 수술을 하고 나서 후회를 한 적도 있었다. 그런데 제 가족들께 이런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 감사드린다“고 털어놨다.

남편, 아이들에게도 ”못 본지 몇 달이 됐는데 보고싶다는 말 꼭 전하고 싶다”면서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선에 오른 홍지윤은 “다시는 무대에 못 설 줄 알았는데 좋은 기회를 주셔서 꿈을 펼칠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제작진, 시청자, 가족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미에 오른 김다현은 생방송이 밤 12시 이후까지 이어지며 안타깝게도 무대를 함께하지 못했다. 김성주는 “제가 꼭 트로피를 전해드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미스트롯2’ 결승전 무대(사진=TV조선 캡처)
‘미스트롯2’은 차세대 트롯 스타를 탄생시키는 신개념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 대한민국에 트롯 열풍을 일으킨 ‘미스트롯’ 시즌1, ‘미스터트롯’을 잇는 프로그램으로 시작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그만큼 시청자 투표 참여도 대단했다. MC 김성주는 “오늘 집계된 실시간 최종 투표수는 4,039,824표다. 무효표는 3,327,869표”라며 “1, 2라운드 문자투표 합산은 6,223,939표, 유효표는 5,128,300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가운데 2라운드 1위 참가자의 득표수는 794,014표를 받았다고 전했다.

‘미스터트롯’의 열기처럼 뜨거운 관심 속 왕관의 주인공이 된 ‘미스트롯2’ 진선미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미스터트롯’의 트롯맨들이 1년 동안 방송가는 물론, 광고계까지 접수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친 만큼, ‘미스트롯2’의 진선미 역시 이들의 행보를 이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스트롯2’ 출연자들은 결승 무대가 끝난 후부터 활발한 활동의 시동을 건다. 오는 11일 목요일 TOP7과 준결승 진출자 7인이 뭉친 ‘미스 레인보우’가 함께하는 ‘갈라쇼’가 마련되며 오는 18일 목요일에는 ‘미스트롯2’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