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3.85 14.77 (+0.47%)
코스닥 1,015.92 5.55 (+0.55%)

[호갱탈출 E렇게]세탁 맡겼더니 찢어진 옷, 입고 나니 벗겨진 프린팅…누구 책임?

한국소비자원 심의 결과 10건 중 6건은 사업자 잘못
  • 등록 2021-03-28 오전 5:00:00

    수정 2021-03-28 오전 5:00:00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A씨는 지난해 6월 블라우스를 구매했다. 세탁업자에게 세탁을 의뢰했으나 세탁 후 우측 암홀 부분이 찢어진 현상을 확인했다. 세탁업자에 이의를 제기하니 제품 품질 불량이라며 배상을 거부했다. 하지만 한국소비자원 섬유제품심의위원회는 드라이클리닝이 아닌 기계세탁을 하면서 과도한 마찰에 의해 훼손된 세탁과실로 판단했다.

B씨는 2020년 7월 셔츠를 샀다. 2회 착용하니 등 부위 프린팅이 갈라지기 시작해 5회 정도 착용 후에는 거의 모든 프린팅이 벗겨졌다. 제조사는 B씨 과실이라며 배상을 거부했지만 소비자원 심의 결과 프린팅 접착 불량에 의한 하자였다.

이처럼 지난해 발생한 섬유제품과 세탁서비스와 관련한 소비자 분쟁 10건 중 6건은 제조·판매업자나 세탁업자의 책임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소비자원은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심의 요청된 3469건을 분석한 결과, 제조업체의 품질하자와 세탁업체의 세탁과실 등 사업자의 책임으로 판명된 사례가 60.9%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제조 불량 등 품질하자에 의한 제조·판매업자 책임이 48.3%(1677건), 세탁과정에서의 문제 등 세탁업자 책임이 12.6%(436건)로 나타났다. 소비자 책임은 7.5%(251건)에 불과했다.

제조·판매업자 과실 1677건을 분석해보니 ‘제조 불량’이 652건(38.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염색성 불량’ 472건(28.1%), ‘내구성 불량’ 442건(26.4%), ‘내세탁성(세탁에 견디는 성질) 불량’ 111건(6.6%) 차례였다.

세탁업자 과실 436건을 분석해보면 ‘세탁방법 부적합’이 223건(51.3%)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용제·세제 사용미숙’ 63건(14.4%), ‘오점제거 미흡’ 44건(10.1%), ‘수선 불량’ 41건(9.4%) 등이 뒤를 이었다.

소비자 책임의 경우 ‘취급부주의’(184건, 73.3%)가 대부분이었다. 세탁 시 제품에 표기된 세탁 방법 등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았거나 착용 중 찢김·터짐 등이 많았다.

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제품 구매 전·후 품질 표시 및 취급상 주의사항 확인 △세탁 시 용법·용량에 맞게 세제를 사용 및 건조 방법 준수 △세탁 의뢰 시 제품 상태 확인 및 인수증 보관 △세탁 완료 후 즉시 회수해 하자 유무 확인 등을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