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홍콩 증시 추락에 가슴 졸이는 ELS 투자자

연초 대비 20% 가까이 하락한 H지수
이달 8% 수준 상환, 10월 물량도 3조
"중국발 금융위기 아직, 예의주시해야"
  • 등록 2021-09-24 오전 12:10:00

    수정 2021-09-24 오전 12:10:00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빅테크 종목 등 중국 정부의 각종 규제 리스크에 이어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 그룹의 위기까지 겹치자 홍콩 증시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만선을 가까스로 유지하던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홍콩 H지수·HSCEI)는 헝다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8000선으로 미끄러졌다. 연초 대비 20% 가까이 지수가 빠지면서 ELS(주가연계증권)로 간접 투자한 일부 국내 투자자에게도 조기 상환 실패 ‘경고등’이 켜졌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2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홍콩 증시에 상장된 50개 우량기업을 추려서 산출한 홍콩 H지수는 이달 들어 462.05포인트(-5.03%) 하락한 8,721.68에 마감했다. 지난 20일에는 8638.55에 마무리돼 종가 기준 연중 최저점을 갈아치웠다. 연중 고점(2월 17일, 1만2229.63)과 비교하면 30% 가까이 하락한 수준이다.

홍콩 H지수 급락에 해당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지수형 ELS도 묶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대부분 ELS는 6개월 주기로 조기상환이 이뤄지는데, 현재 3월 지수 평균 대비 20% 넘게 지수가 하락했기 때문이다. 실제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이달 들어 17일까지 기초자산 2개 이상인 ELS 중 홍콩 H지수를 포함하는 ELS 중 13개 종목(997억원)의 상환이 이뤄졌다. 지난 3월 1일부터 17일까지 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229개(1조2317억원)이 발행됐고, 6개월 주기로 평가가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발행금액 규모 기준 8.09%만 상환이 이뤄진 셈이다. 같은 기간 기초자산 1개로 이뤄진 지수형 ELS 중 홍콩 H지수를 기초지수로 하는 ELS는 없었다.

예를 들어 지난 3월 22일 발행된 하이투자증권(ELS)2511호는 코스피200·홍콩 H지수·미국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월지급식 ELS다. 최초기준가격평가일은 3월 19일로 당시 H지수 종가는 1만1283.92였다. 조기상환이 이뤄지기 위해선 첫 평가일인 9월 17일 95%인 1만719.72선 이상을 기록해야 했지만 이날 8940.47로 마감했다. 다행히 월쿠폰지급조건(60%, 6770.35) 이상을 유지해 월쿠폰(0.375%)은 챙겼지만, 조기 상환은 순연됐다.

만약 지수가 추가 조정되면 만기까지 가져가야 할 가능성이 높다. 물론 6번의 상환 조건을 달성하지 못하더라도 기초지수 중 어느 하나라도 투자 기간 동안 55% 미만으로 하락하지 않으면 만기 시 원금을 돌려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기초자산 가격이 원금 손실 구간(낙인), 해당 상품의 홍콩 H지수의 경우 최초기준가의 55% 미만(6206.16)으로 하락하면 원금 손실이 발생한다.

대부분 ELS 투자자들이 조기 상환을 목적으로 투자하는 데다 조기 상환 실패는 증권사에도 부담이다. 미상환잔액이 늘어나면 증권사는 운용을 지속하기 위해서 헤지 비용을 내야 한다. 상황이 더욱 악화돼 지수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이 발생하기도 한다. 마진콜은 선물가격 변화나 투자원금 손실에 따른 추가 증거금 납부 요구로, 지난해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세계 증시가 요동치자 증권가는 마진콜 사태를 겪었다.

문제는 당분간 현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다음달에도 홍콩 H지수 관련 ELS 물량은 3조1600억원 수준이다. 이 또한 4월 홍콩 H지수 평균을 고려하면 1만선은 넘어야 조기상환이 이뤄질 수 있다. 하지만 헝다 리스크까지 가세한 상황이다. 리먼 브라더스 사태처럼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되는 것은 아닌지 시장 참여자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진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중국발 금융위기 신호로 아직 해석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면서도 “내년 상반기까지 부동산 디폴트 사례가 속출할 수 있고 헝다 그룹과 1차적 채무관계에 있는 은행 업종에 대한 투자위험 관리가 필요하며 금융회사가 헝다와의 채무를 담보로 유동화 증권 등 부외상품 판매를 확대한 사실이 확인되면 사태는 지금보다 심각해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