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비 찰튼과 어깨 나란히' 케인, 잉글랜드 대표팀 최다골 공동 2위

  • 등록 2022-03-27 오전 11:22:17

    수정 2022-03-27 오전 11:24:48

잉글랜드 대표팀의 해리 케인이 스위스의 레모 프로일러와 공을 가운데 두고 경합을 펼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30)의 토트넘 단짝 공격수인 잉글랜드 대표팀 골잡이 해리 케인(29·토트넘)이 잉글랜드 역대 A매치 최다 득점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케인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위스와 A매치 친선경기에서 후반 33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려 잉글랜드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잉글랜드는 전반 22분 스위스의 브릴 엠볼로에게 헤딩 선제골을 먼저 허용했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전반 46분 루크 쇼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1 동점 상황에서 잉글랜드는 후반 33분 상대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은 오른발 슛으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어 잉글랜드의 승리를 이끌었다.

케인으로선 자신의 68번째 A매치에서 넣은 49호 골이다. 이 골로 케인은 보비 찰튼과 함께 잉글랜드 대표팀 통산 득점 공동 2위에 자리했다. 현역 선수 가운데 케인이 득점 1위다.

통산 득점 1위는 웨인 루니로 53골을 기록했다. 케인은 앞으로 대표팀에서 4골을 추가하면 루니와도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케인은 경기 후 자신의 SNS를 통해 “보비 찰튼 경과 같은 49골을 기록하게 돼 영광”이라며 “더 많은 골에 대한 배고픔이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도 “케인이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에서 기록을 깼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