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반기 애플 신제품 대거 출시…애플 부품주 '반등' 시도

LG이노텍 2분기 깜짝 실적 기대…하반기도 견조
비에이치 일주일 사이 주가 8% 이상 올라
"아이폰14 시리즈 출시, 주가 상승폭 커질 것"
  • 등록 2022-06-30 오전 1:30:39

    수정 2022-06-30 오전 1:30:39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오는 9월 애플이 ‘아이폰 14’ 시리즈를 출시할 예정이다. 애플은 아이폰 14 외에도 애플워치, 아이패드 등 신제품을 하반기 대거 출시한다. 애플 관련 부품주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커질 전망이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29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아이폰에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고 있는 LG이노텍(011070) 주가는 이날 0.71% 상승했다. 4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주가는 35만원 수준을 회복했다. LG이노텍은 일주일 사이 주가가 34만2000원(6월22일)에서 35만6500원으로 4.2% 올랐다. 외국인은 이날 LG이노텍을 64억4600만원(1만8000주) 순매수했다.

이날 비에이치(090460)는 2.22% 오르며 2만53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비에이치도 4거래일째 주가가 오름세를 기록 중이다. 비에이치 주가는 전주(2만3350원, 6월22일) 대비 8.35% 올랐다. 비에이치는 연성회로기판(FPCB) 공급 업체로, 애플에 디스플레이 부품을 납품하고 있다.

LG이노텍과 비에이치 모두 올해 하반기 실적, 2023년 실적에 대한 가시성이 높은 종목으로 꼽힌다. 지난주 경기침체 우려로 국내 증시가 흔들린 이후 이들 종목은 반등을 시도하며 주가를 서서히 회복하고 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장악한 애플은 특히 아이폰 프로와 같이 비싼 모델에 대한 수요가 견고하다. 아이폰 14 출하량이 지난해 아이폰 13(1억 대) 대비 20% 증가한 1억2000만 대까지 늘어날 것이란 추정이 나온다.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역성장이 예상됨에도 고가의 애플 상위 모델 판매가 증가하고 있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환율도 긍정적이다. 2분기 실적 역시 컨센서스를 뛰어넘는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이 예상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이노텍의 2분기 영업이익은 2281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3개월 전 추정치(2100억원) 대비 8.6% 증가한 수준이다. 스마트폰 부품 출하량은 2분기 바닥을 찍고 3분기부터 출하량이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

이와 같은 비수기 실적 호조는 하반기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 중 하나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폰 수요는 대외 환경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고가인 프로(Pro) 모델을 중심으로 견고하고, 환율도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하반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고 전망했다.

하반기 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반기로 갈수록 아이폰 14 시리즈와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기대감이 확대될 것”이라며 “LG이노텍과 비에이치 등 애플 판매 비중이 높은 부품사의 실적 확대 및 주가 상승 폭이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