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부담에 급매…작은 아파트값 '뚝뚝'

수도권 중심으로 평형별 가격 양극화…중소형 위주로 손절매물↑
대출규제·이자부담 등 손절매물 늘어…중대형, 오히려 가격 상승
  • 등록 2022-09-20 오전 3:00:00

    수정 2022-09-20 오전 3:00:00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작은 아파트’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 이른바 중소형 아파트인 ‘작은 아파트’는 그간 투자수요와 자금 여력이 부족한 수요자가 적극적으로 선호하며 매물이 나올 때마다 무서운 속도로 팔려나갔지만 지속적으로 기준 금리가 오르면서 대출 이자의 부담이 커진데다 주 수요층인 ‘2030영끌족’ 세대가 이자 부담을 버텨내지 못하면서 집을 손절매하는 상황까지 이어지면서 가격이 빠르게 내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소형 아파트를 두 채 이상 보유하던 다주택자가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이자 급등, 이에 따른 임대수익률 하락 등으로 보유 부담이 커지자 집을 매물로 내놓는 것도 작은 아파트의 가격 하락을 심화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오히려 중대형 아파트 가격은 오르는 ‘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15억원 초과 아파트 대출금지 대상 지역인 서울 등에서는 금리 인상 등에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데다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와 맞물리면서 매맷값을 밀어 올리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고 주택 개수에 따른 세금 책정이 이어지면 평형별 양극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19일 한국부동산원의 수도권 아파트 규모별 매매가격지수에 따르면 8월 기준 전용 85㎡이하의 매매가격은 0.70% 대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40㎡초과~60㎡이하는 0.72%, 60㎡초과~85㎡이하는 0.76% 떨어졌다. 다른 평형대의 아파트와 비교해서 하락폭이 두드러진다. 전용 85㎡ 초과∼102㎡ 이하인 중형은 0.62%, 전용 102㎡ 초과∼135㎡ 이하인 중대형 0.39% 하락했는데, 이와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낙폭이 크다.

서울만 놓고 보면 중대형 아파트는 4월 26억9707만원에서 8월 27억2582만원으로 몸값이 뛰었다. 같은 기간 중소형 아파트는 8억6831만원에서 8억6434만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이는 지난해 중소형 평형이 다른 어떤 평형보다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었던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다주택자 규제와 대출규제 추세가 이어지면 ‘똘똘한 한 채’를 제외한 중소형 아파트의 매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고준석 제이에듀투자자문대표는 “임대수익률이 대출이자보다 높을 땐 중소형 아파트가 투자자와 실수요자에게 인기를 얻지만 금리가 오르고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이어지면서 매력이 떨어졌다”며 “지금과 같은 규제가 이어지면 평형별 양극화 현상은 심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시내 부동산중개업소의 부동산 매물 전단 모습.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