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시즌 3 내달부터 착수…트롯 페스티벌도 준비" [인터뷰]①

  • 등록 2020-03-27 오전 8:00:00

    수정 2020-03-27 오전 8:00:00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새로운 쇼는 계속될 겁니다 여러분.”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은 지난 12일 결승전 35.7%로 종합편성채널은 물론, 지상파에서도 10년 가까이 기록하지 못한 시청률로 예능 프로그램의 새 역사를 썼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 음악 시장에서 소외돼 있던 트로트 장르가 주류로 입성하고 지상파 예능, 각종 공연까지 트렌드를 옮아가게 하면서 ‘트로트 코인’이란 신조어까지 생겼을 정도다. 프로그램 출연자들도 ‘미스터트롯’을 통해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했다. 공중파를 비롯한 각종 예능 프로그램 러브콜이 쇄도하는가 하면 이들이 부른 노래가 주요 음원사이트 차트 상위권에 랭크하며 주목받고 있다.

‘대국민 예능’으로 우뚝 선 만큼 논란과 위기도 끊이지 않았다. 지난 결승전 방송에선 시청자 문자투표가 773만 건 이상이 몰려 투표 집계가 지연됐고 최종 결과 발표를 연기하는 방송 사상 초유의 사고가 빚어졌다. 일부 다른 출연자들 팬덤 사이에선 점수 산정 방식, 편집, 연출상 특정 출연자를 편애한다는 원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프로그램의 기획을 맡아 전두지휘한 서혜진 TV조선 국장은 이데일리와 만나 프로그램 종영 소회와 함께 각종 논란에 대한 해명, 향후 계획을 솔직담백히 털어놨다.

서혜진 TV조선 제작본부 국장. (사진=TV조선)


아래는 서혜진 국장과의 일문일답이다.



- 프로그램 종영까지 정신 없는 일상들을 보내셨을텐데 한숨 좀 돌리고 계신지.

△그래도 좀 끝나니 한숨 돌렸다. 이번주까지 조금 여유가 생긴 것 같다. 그 전까지는 잠을 거의 자지 못했다.

- 35.7%, 종편 프로그램 사상 초유의 기록이기도 하지만 지상파에서도 보기 힘든 역대 두 번째 예능 최고 시청률이었다, 이같은 반응을 사전에 예상하셨는지.

△그러길 고대하기는 했지만 예상은 못했다. 30%를 넘고 35%를 돌파하며 그저 계속 놀란 것 같다. 35%는 사실 KBS 주말극 수준의 시청률 아닌가. 마지막 우승 발표 순간 시청률은 방영 중인 KBS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을 이긴 것으로 안다. 그만큼 많은 시청자 분들이 최종 결과를 무척 궁금하셨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

- ‘미스트롯’에 이어 ‘미스터트롯’까지 연이은 대박 행진은 예상됐던 것인지.

△두 프로그램의 차이는 성별이 달랐다는 것이다. ‘미스트롯’은 지원자가 여자인 만큼 남성 시청자분들이 많이 봐주시고 유입됐다는 장점이 있었다. 그렇기에 ‘미스터트롯’을 준비하면서는 과연 남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볼까를 많이 걱정됐다. 그래도 일단은 ‘미스트롯’이 성공을 거뒀기에 트로트란 장르가 가미된 버라이어티 쇼를 시청자들이 좋게 생각해주시는 건 분명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미스터트롯도 어느정도 성공을 기대하며 시작했던 것 같다. 중간에 각 출연자에 팬덤들이 붙기 시작하면서 대박을 예감했다. 시청률이 20% 될 때쯤은 개인 팬덤들이 팽창되기 시작했기에 터질 것을 어느 정도는 예상했다. 팬덤의 형성과 확장이 이 프로그램 성공의 관건이었다고 생각이 든다.

- 기존 트로트를 소비했던 중장년층 뿐 아니라 20~30대 젊은 연령층까지 이 프로그램 팬덤에 일조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방청석을 가득 메운 2030들을 보며 어떤 기분을 느꼈나. 예상한 결과인가.

△예측이라기보다는 고대를 한 것에 가깝다. 팬덤이 붙는다는 건 연령층 확대를 의미하니까. 이미 ‘미스트롯’에서 송가인씨가 팬덤이 붙었고, ‘미스터트롯’은 이 기류가 확대될 것이냐 말 것이냐의 기로에 있었다. 저희도 막상 방청석을 보고 너무 놀랐다. 여성분들이 99%, 그것도 젊은 분들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이다. 그 젊은 소비자분들이 저희 프로그램에 시시각각으로 던져주시는 피드백들에 흔쾌히 대답할 수 있었던 과정 자체가 기뻤다.

- 지상파 등 다른 방송사들이 영향을 받아 트로트를 변주한 각종 예능 프로그램들을 내놓으면서 ‘미스터트롯’ 출연자들의 활동 폭도 넓어졌다. 이 현상이 ‘트로트 코인’이란 신조어로도 불리고 있다.

△트렌드가 되고 있는 부분들을 분석해주시는 여러 움직임과 피드백 자체가 뿌듯하고 자랑스럽다. PD란 직업으로 트렌드를 만들기는 쉽지 않은 것 같다. 저도 23년 만에 처음이라 감개무량하다. 사실 인터뷰를 하다 보면 트로트의 미래를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다. 그래서 생각해봤을 때 저는 결국 그 끝은 콘텐츠의 질에 의해 죽고 산다고 생각한다. 프로그램 선택의 몫은 시청자들에 있고,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건 결국 실력과 질이라고 뼈저리게 느끼곤 한다.

- 프로그램 종영 후 예정돼 있던 콘서트와 각종 행사 스케줄이 코로나19로 제동이 걸렸을텐데 이에 대한 대안은 어떻게 마련 중인가.

△코로나19가 없었다면 예능 ‘뽕 따러 가세’를 론칭할 생각이었는데 야외 촬영, 투어가 어려워지다 보니 관객이 없는 스튜디오 포맷의 프로그램들을 마련 중이다. ‘미스터트롯’에 나와주셨던 분들이 음원 발매 및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시는데 도움이 될 좋은 장을 마련해보려 한다. 우선 프로그램 두개가 예정돼 있다. 오는 27일(목)에는 ‘사랑의 콜센터’라고 전화 노래방 컨셉의 스튜디오 예능이 곧바로 정규 편성된다. 트로트 레전드 앞에서 인생곡을 배워보는 컨셉의 특집 프로그램도 8부 정도로 구상 중이다. ‘사랑의 콜센터’는 ‘미스터트롯’ MC 김성주씨와 붐이 MC를 맡을 계획이다. 코로나로 여러 가지로 한계지어진 부분은 스튜디오 메이킹을 통해 해결해보려 한다. 기존의 쇼를 확충시키면서도 새로운 포맷을 가미하는 형식이다.

- 해외 진출 계획은 없나.

△있었지만 코로나19로 당장 진행은 어려운 상황이다. 그 대신 코로나19가 해결된 뒤라는 가정 하에 국내 트로트 페스티벌을 9월 개최 목표로 준비 중이다. ‘미스터트롯’ 지원자들과 함께 트로트계 레전드들을 모시고 락 페스티벌처럼 트로트의 축제를 만들어보자는 포부가 있다. 기획 취지와 이유는 결국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서다. 팬덤이 형성이 됐고 이들과의 소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작업이라 생각한다. 이런 부분의 서포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 ‘미스터트롯’이 ‘미스트롯’을 뛰어넘고 ‘형보다 나은 아우’가 될 수 있던 비결은 어디에 있을까.

△일단 쇼가 되게 볼 만 했던 것 같다. 정말 볼 만 했고 그런 다이나믹한 남자들 특유의 활력이 들어간 다양한 퍼포먼스가 도전이란 형태로 보여지면서 느끼는 쾌감 같은 거다. 저 친구들이 오디션을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구나 느껴지는 각종 스토리와 볼거리가 풍성했다. 무엇보다 풍성한 스토리를 만들어낼 만큼 뛰어난 실력자들이 많이 포진돼 있던 게 폭발적 인기의 원인이 아닐까 싶다.

- 전국민을 사로잡는 트로트만의 매력은?

△사실 제가 느끼는게 시청자들이 느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이 프로그램을 만드는 사람이었지만 노래를 들으며 시청자로서 정말 많은 위로를 받았다. 희노애락의 복합적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장르가 트로트밖에 없는 것 같고 매력이라 느꼈다. 아마 대중들도 그렇게 느끼시지 않을까 싶다. 인간이 공유하는 감정, 감성은 연령 상관 없이 통하는 것이기에.

-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들이 벌써부터 크다. 구체적 계획 잡힌 게 있나.

△‘미스트롯’일지 ‘미스터트롯’이 될지를 아직 정하지 못했다. 지금 ‘미스터트롯’ 팀이 한 달 휴가를 간 상태이기 때문에 내달부터 세팅해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할 예정이다. 세간의 기대가 큰 만큼 저희도 최선을 다해 다음 시즌을 론칭하고 싶다. 다만 한 번 오디션 프로그램을 끝내고 나면 다음 실력자들이 발굴되고 쌓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 새 팀을 빨리 꾸려 시작에는 들어가겠지만 최소 8개월의 소요 시간이 걸린다. 빨리 준비한다 해도 내년 방송이다. 오디션 프로그램 자체는 시간이 굉장이 오래 소요되는 형식이라 여러 면에서의 조율이 필요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