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시신 금니 뽑은 장례지도사 영장…주머니엔 피 묻은 펜치

  • 등록 2020-05-16 오전 12:00:00

    수정 2020-05-16 오전 12:00:0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장례식장 영안실에서 시신의 금니를 뽑아 훔친 장례지도사가 구속 위기에 놓였다.

MBN 뉴스 캡처.
부산 사상경찰서는 15일 야간건조물침입절도 등의 혐의로 30대 남성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3시 30분쯤 부산 사상구 한 병원 장례식장 안치실에 몰래 침입해 시신 보관용 냉장고에 있던 시신 2구에서 펜치와 핀셋 등을 이용해 금니 10개를 뽑아 훔친 혐의를 받는다.

CCTV 영상을 본 직원이 A씨를 붙잡았다. A씨 호주머니에는 금니 10개와 혈흔이 묻은 펜치, 핀셋 등이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금 부분만 뽑거나 금과 치아가 분리되지 않은 건 아예 발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이 어려워 평소 일하고 있던 영안실에서 시신에 있는 금니라도 뽑아 시중에 팔기 위해 훔쳤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한 매체를 통해 “망자의 시신을 훼손한다는 건 천인공노할...자기 부모 죽이는 거랑 똑같은 겁니다. 너무 황당하고 참 말을 잇기가...”라며 울분을 토했다.

A씨는 얼마 전 다른 장례식장에서도 시신의 목걸이를 훔쳤다가 유족과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