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방향성 사라진 증시, 잘 나가는 중소형주 펀드

3개월 수익률 11%, 평균치 훨씬 웃돌아
‘강세’ 경기 민감주, 중형주 상대적 비중↑
“대형주, 추세 전환 시간 필요…중소형주 무게”
  • 등록 2021-06-11 오전 1:30:00

    수정 2021-06-11 오전 1:30:00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밋밋해진 증시 흐름과 경기 정상화 기대감에 중소형주가 빛을 보면서 중소형주 펀드가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3개월 수익률 기준 국내 주식형 펀드 중 중소형 펀드만 홀로 두자릿수 수익률을 냈다. 증권가는 테이퍼링(매입 자산 축소) 노이즈를 소화하고, 2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본격화되기 전까지 중소형주의 상대적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 내다봤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10일 금융정보회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9일 기준 설정액 10억원 이상인 국내 액티브주식중소형 펀드의 3개월 평균 수익률은 10.99%로 집계됐다. 국내 주식형 펀드 평균 수익률 6.54%를 훨씬 넘어선다. 국내 주식형 펀드 소유형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최근 한 달 사이로 기간을 좁혀도 수익률 0.81%로, 국내 주식형 평균 0.53%를 웃돈다.

세부 상품 중에선 ‘신영마라톤중소형주증권자투자신탁(주식)C형’과 ‘KB중소형주포커스증권자투자신탁(주식)AClass’이 3개월 기준 각각 17.98%, 15.95% 수익률을 올려 운용설정액이 500억원 이상인 중소형주 펀드 중 가장 성과가 좋았다. ‘신영마라톤중소형주’ 펀드는 저평가 가치주 등 국내 주식에 60% 이상 투자하는 펀드로, 코로나19 완화 국면의 수혜가 큰 경기민감 업종, 주요 콘택트 산업인 내수소비재 강세에 힘입어 우수한 성적을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4월 말 기준 일신방직(003200)(3.07%), LS(006260)(3.20%), 신세계(004170)(2.92%), 현대그린푸드(005440)(2.86%), 현대모비스(012330)(2.66%) 등을 담고 있다.

‘KB중소형주포커스’ 펀드는 시장 지배력을 갖춘 ‘작지만 강한 기업’을 발굴해 장기 수익을 추구하는 펀드다. 5월 10일 기준 골프존(215000)(8.30%), 컴투스(078340)(6.85%), 한샘(009240)(5.54%), 골프존뉴딘홀딩스(121440)(5.47%), 노바렉스(194700)(5.10%) 등을 담고 있다. 유례없는 골프 호황에 대표적인 스크린 골프장 업체인 골프존은 최근 3개월 사이에 51.41% 올랐다. 일찌감치 성장성을 내다 본 KB운용은 골프존 지분을 조금씩 늘렸고, 2일 공시에 따르면 현재 14.23%를 보유하고 있다.

중소형주의 상대적 강세는 지수로도 확인된다. 이날 기준 3개월 전 대형주 지수는 4.79% 상승했지만, 중형주와 소형주 지수는 각각 18.30%, 23.29% 올랐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분기 실적 시즌을 지나면서 코스피 이익 모멘텀이 감소했고, 기관 투자자의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을 견인했다”면서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시가총액 상위 업종에 부담으로 작용해 중소형주가 ‘알파’ 수익률을 추구할 수 있는 대안이 됐다”고 분석했다. 연초 상승장에서 대형주와 비교해 중소형주의 경우 이익 추정치 상향 대비 덜 올랐다는 점도 투자 매력을 더했다.

최근 개인과 외국인 등 수급 주체의 방향성이 뚜렷하지 않다는 점, 기저효과의 소진과 인플레이션 우려 등도 당분간 중소형주의 상대적 강세가 지속될 수 있는 근거로 지목된다. 최 연구원은 “대형주의 의미 있는 추세 전환에는 시간이 필요한 만큼 중소형주에 당분간 무게를 둔다”면서 “다만 실적 장세가 진행되면서 대형주든 중소형주든 이익이 주가를 결정하는 최대 변수”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