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난도의 내년 트렌드 책, 40代 미리 샀다[위클리 핫북]

`트렌드 코리아 2023` 예약판매 동시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7위 올라
내년 `토끼의 해` 경제 사회 전망서
소비 트렌드 및 키워드 담아 관심사
  • 등록 2022-10-02 오전 8:00:00

    수정 2022-10-02 오전 8:00:00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2년 넘게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우리의 삶은 큰 변화를 맞았다. 다가올 2023년 토끼의 해 우리는 무엇을 무기로 삼아 변화로 가득한 세상을 헤쳐나갈 것인가.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2009년부터 매년 경제 전망과 트렌드 키워드를 담아 출간하는 ‘트렌드 코리아 2023’(미래의창) 신간이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7위에 올랐다.

김난도 서울대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분석센터장(사진=연합뉴스).
예스24 9월 5주차 종합 베스트셀러 집계 결과, 이 책은 예약 판매 시작과 동시에 인기를 얻고 있다. 경제·경영 분야에서는 1위다. 한 해를 보내고 다음 해를 준비하는 소비 트렌드 전망서로 매해 높은 관심을 얻고 있는 책이다. 올해는 코로나19를 지나 변화한 우리 삶 속 침체와 불황을 넘어 치열함과 기민함으로 뛰어오를 토끼의 해를 전망한다.

예스24 집계 결과에 따르면 ‘트렌드 코리아 2023’ 예약 구매자 10명 중 4명은 40대(41.9%)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25.3%)·50대(17.3%)·20대(11.2%) 순으로 나타났다.

서점가 관계자는 “유례없는 코로나19 여파가 3년째 이어지면서 책에서 인사이트를 얻고자 하는 독자가 많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오는 5일 정식 출간하는 ‘트렌드 코리아 2023’ 표지(사진=미래의창 제공).
서울대 생활과학대학 소비자학과 교수이자 서울대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분석센터장인 김난도 외 9명이 집필했다. 서울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분석센터(CTC, Consumer Trend Center)는 2004년 설립된 이래 다수의 기업을 대상으로 트렌드·고객니즈 분석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시장 트렌드에 부응하는 신제품을 개발하는 학습형 컨설팅(Tutorial Consulting)을 수행해왔다.

한편 예스24 베스트셀러 1위에는 ‘역행자’가 3주 연속 1위 자리를 수성했다. ‘불편한 편의점2’ ‘하얼빈’, ‘아버지의 해방일지’가 2, 3, 4위를 이으면서 소설 분야도 강세를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