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윤아, 눈물로 안타까워한 문정희와 대기실에선 어땠나

  • 등록 2014-12-31 오전 8:36:39

    수정 2014-12-31 오전 8:36:39

사진=MBC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2014 MBC ‘연기대상’ 대기실에서 배우 송윤아와 문정희의 대기실 모습이 포착 됐다.

지난 30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송윤아와 문정희의 대기실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송윤아는 고혹적인 블루 드레스를, 문정희는 단아한 흰색 드레스를 선택해 우아한 여신자태를 뽐내며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송윤아는 특별기획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송윤아는 수상 소감에서 눈물을 보이며 “감사합니다. 이 상은 문정희가 받았어야 했는데, 문정희가 없었다면 ‘마마’에서 한승희는 그렇게 잘 보일 수 없었을 거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문정희에 대한 속마음을 전했다.

이어 송윤아는”마마는 저한테 정말 기적 같은 작품이었다”며 작가와 제작진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윤아와 문정희는 MBC 드라마 ‘마마’ (극본 유윤경, 연출 김상협)에서 차갑고 이성적인 한승희 역과 따뜻하고 감정적인 서지은 역으로 출연했다.

한편,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왔다 장보리’의 악역 연민정으로 사랑을 받은 배우 이유리가 시청자가 직접 뽑은 대상을 차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