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는 진행중…극단 신세계 '사랑하는 대한민국'

연출 김수정과 20명 단원 '공동창작'
8월 3~7일 연극실험실 혜화동 1번지
“양심 가책 덜기 위해 이 공연 한다"
  • 등록 2016-07-22 오전 2:14:19

    수정 2016-07-22 오전 2:14:19

오는 8월 3일부터 7일까지 서울 대학로 연극실험실 혜화동1번지에서 공연하는 극단 신세계의 ‘사랑하는 대한민국’ 프로필 이미지. 혜화동1번기 6기동인 기획초청공연 ‘세월호 이후 연극, 그리고 극장’의 일환으로 무대에 오른다(사진=극단 신세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세월호는 끝난 ‘사고’가 아니라 진행 중인 ‘사건’이다. 처참한 풍경을 목격한 우리는 언제까지 고통을 외면할 것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을 사랑하냐’고 질문을 던지는 연극이 무대에 오른다.

극단 신세계가 ‘세월호’에 관한 이야기를 다시 꺼낸다. 극단 신세계의 대표이자 상임연출가인 김수정과 20여명의 단원이 뜻을 모아 공동 창작한 ‘사랑하는 대한민국’에서다.

이 공연은 젊은 연출가들의 모임인 혜화동1번지 6기동인 2016 기획초청공연 ‘세월호 이후의 연극, 그리고 극장’ 참가작으로 오는 8월 3일부터 7일까지 단 5일 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연극실험실 혜화동1번지에서 공연한다. 지난해 ‘세월호’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기획공연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각자의 목소리를 8개 작품을 통해 풀어낸다.

극단 신세계는 첫 주차에 공연하며 세월호 이후 국민 각자가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방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세월호가 단지 잊지 말아야 할 문제가 아니라 해결해야 하는 문제이자 그 속에서 연극과 극장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묻는다.

배우 강지연, 김두진, 김선기, 김정화, 박경찬, 이은정, 이종민, 하재성 등이 출연한다.

김수정 연출은 세월호 공연을 하게 된 것을 후회한다고 했다. 김 연출은 “고통을 외면하고 싶어했던 나의 잔인한 나약함을 발견했다. 양심의 가책을 덜기 위해 이 공연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연은 유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이 아니다. 철저히 세월호 침몰을 목격한 다양한 목격자들을 위한 공연”이라면서 “목격자들은 방관자가 되고, 나아가 가해자 및 공범자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