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대구에 마스크 1000장 기부

  • 등록 2020-03-30 오전 8:51:08

    수정 2020-03-30 오전 8:50:32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이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대구에 있는 한 요양원에 마스크 500장,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마스크 500장을 기부했다. (사진=로드FC)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로드FC의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39·원주 로드짐)이 신종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에 마스크 1000장을 기부했다.

로드FC는 30일 “신동국이 대구에 있는 한 요양원에 마스크 500장,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마스크 500장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신동국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국민이 불안해하고 기업인, 소상공인, 의료진분들에 저희 소방관들까지 그 여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얼마 전 영화배우 김보성씨께서 대구를 찾아 트럭 위에서 직접 마스크를 나눠 주시며 시민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리시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뭉클해졌다”고 말했다.

신동국의 마스크 기부는 정문홍 전 로드FC 대표의 조언으로 이루어졌다. 신동국은 “마스크 1000장이 많은 수량은 아니지만 작은 마음이 전해져 누군가에게 보탬이 되고 자발적 기부행렬에 영감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소방업무와 격투기 활동을 병행하는 신동국은 매 경기 출전할 때마다 파이트머니를 기부하며 좋은 일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지금 국민 여러분은 너무 잘해나가고 있고 곧 코로나19를 종식 시킬 수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하루속히 바이러스가 사라지고 다시금 안전한 대한민국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제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