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e갤러리] 포니가 데려다주면 그곳이 여행지…김태균 '포니 히스토리'

2021년 작
여행과 자동차, 둘을 연결해온 작가
클래식카 풍경에 들여놓는 작업 중
아련한 기억끝서 소환한 '포니 탄생'
  • 등록 2021-06-24 오전 3:30:00

    수정 2021-06-24 오전 3:30:00

김태균 ‘포니 히스토리’(사진=장은선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반짝반짝한 자주색 보닛, 운전석에서 멀찌감치 떨어진 펜더 위 백미러 한 쌍. 단순하지만 단단한 저 위용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한때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던 국민차 ‘포니’다.

이 땅의 진정한 ‘오너드라이버 역사’는 포니의 탄생부터 기록된다. 자가용(自家用)이란 말이 우아하게 쓰인 것도 이때부터다. 개인이나 가정에서 사용하는 물건이란 뜻이니 엄밀히 말하면 ‘자가용 승용차’일 텐데도, 모두들 자가용이라 했고 모두들 척 알아들었다. 아련한 기억 끝에 매달려 있던 그 포니를 작가 김태균의 붓끝이 끄집어냈다.

작가는 여행을 그리고 자동차를 그린다. 둘의 관계가 떨어져 있지 않다고 본 거다. 차가 멈춰 선 데가 창경궁 후원일 때도 있고 뉴욕 타임스스퀘어일 때도 있지만, 굳이 목적지를 정해야 여행이고, 목적지로의 이동을 위해 자동차가 필요한 건 아니란 게 작가의 철학이다. 그저 삶이 여행이고, 자동차가 데려다주는 곳이 여행지라는 거다.

‘포니 히스토리’(Pony History·2021)는 미니로버를 중심으로 작은 클래식카를 풍경 속에 들여놓던 작가가 드물게 ‘신차’를 선보인 작품이다. 포니도 이제 클래식카의 반열에 들어설 모양이다.

7월 3일까지 서울 종로구 운니동 장은선갤러리서 여는 초대전 ‘함께 떠나요’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오일. 91×65㎝. 작가 소장. 장은선갤러리 제공.

김택균 ‘자동차의 미학’(2020), 캔버스에 오일, 145.5×97㎝(사진=장은선갤러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