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브' 서예지, 母 살해범 유선 확신…분노의 폭주 시작됐다

  • 등록 2022-06-23 오전 8:45:23

    수정 2022-06-23 오전 8:45:23

(사진=tvN ‘이브’)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tvN ‘이브’ 서예지가 유선을 모친 김정영의 살해범임을 확신하고 복수 계획을 전면 뒤집었다. 아울러 본격적인 분노의 폭주를 시작해 몰입도를 치솟게 만들었다.

지난 22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연출 박봉섭/ 극본 윤영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7회에서는 한소라(유선 분)에게 남편 강윤겸(박병은 분)의 외도에 대한 확신을 심어준 이라엘(서예지 분)과, 남편을 향한 집착으로 광기를 폭발 시키기 시작한 소라의 모습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라엘은 윤겸과의 관계를 더욱 확고히 다져나갔다. 윤겸이 부친 강본근(이승철 분), 장인 한판로(전국환 등) 등을 누르고 꼭대기에 오르겠다고 하자, 라엘은 그에게 지분 확보 방법을 제안하며 물심양면으로 돕기 시작했다. 또 혼외자 출신으로 핍박받으며 외로이 살아온 윤겸의 상처를 어루만지며 위로했다. 이 같은 라엘의 따스함에 윤겸은 더 깊이 빠져들어갔다.

이 가운데 라엘의 복수 동반자인 장문희(이일화 분)는 그녀와 윤겸의 관계 때문에 혹여 복수 계획에 차질이 생기진 않을지 염려하던 중, 소라가 라엘의 모친 김진숙(김정영 분)을 살해했다는 사실을 듣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에 라엘은 “죽음에는 죽음이 대가겠죠”라며 “한소라는 이혼당할 겁니다. 한소라 대신 제가 기업 LY의 안주인이 된다면요? 남 앞에 완벽해야 하는 여잔데 죽고 싶지 않을까요?”라며 기업 LY의 안주인이 되겠다고 선언해 긴장감을 높였다. 그러나 문희는 자신의 플랜에서 벗어난 라엘을 못마땅해하며 배신의 뜻을 내비쳐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한편 소라는 윤겸의 외도를 암시한 라엘의 말을 들은 후, 그가 집에 들어오지 않자 불안감을 지울 수 없었다. 이를 들은 라엘은 소라와 함께 윤겸의 회사를 찾아, 그의 자켓에 미리 묻혀 놓은 펄 아이섀도를 보여줌으로써 소라의 마음 속에 싹튼 외도의 의심을 확신으로 바꾸는데 성공한다. 그리고 그 순간 들어온 윤겸은 소라가 라엘의 목을 조르며 압박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소라에게 분노를 표출하며 부부 불화는 더욱 극대화됐다.

동시에 라엘은 자신의 가족을 파멸시킨 원흉 중 한명인 남편 장진욱(이하율 분)을 향해서도 복수의 화살을 당겨 긴장감을 더했다. 윤겸의 사무실을 찾으며 진욱을 부른 라엘은 열린 문틈 사이로 자신을 바라보고있는 그와 눈을 맞춘 채 윤겸의 품에 안겼다. 이후 라엘은 진욱이 윤겸과의 관계를 추궁하자 집을 비운 날마다 그와 함께 있었다고 고백했고, 진욱은 처절하게 무너져 내렸다.

그런가 하면 서은평(이상엽 분)은 라엘의 복수를 돕고 그녀를 지키기 위해 개별적으로 한판로와 접촉했다. 이에 은평은 한판로가 진행중인 프로젝트의 밑그림을 확인하며 그의 세계에 깊숙이 침투하기 시작해, 라엘의 복수극에 화력을 더할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에는 라엘의 계획대로 윤겸의 외도 상대를 찾아 나서며, 광기를 폭발시킨 소라의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라엘은 외도 상대의 차라며 윤겸이 자신에게 선물한 차 번호와 위치를 소라에게 알렸다. 이에 그 차를 뒤쫓기 시작한 소라는 운전석의 여자를 확인하고자 고의적으로 차를 들이받아버리기에 이르러 경악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운전석에는 라엘에게 향하던 그녀의 경호원이 앉아 있었고, 그 사실을 모르는 소라는 예상과 다른 비주얼의 여성을 보고 무언가 잘못되었음을 감지했다. 이윽고 엔딩에서는 경찰에게 붙잡히지 않기 위해 전력질주하는 소라와, 비밀의 방에서 의미심장하게 미소를 짓는 라엘의 모습이 교차되며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이에 광기를 터뜨린 소라가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철저한 설계로 완벽함을 위장한 소라의 삶이 균열을 일으키기 시작하며 라엘의 다음 스텝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브’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라엘의 복수가 진행될수록 쫄깃해져서 재밌다”, “라엘이 남편 보며 웃다가 표정 싹 변하는데 소름 돋았다”, “유선 연기 진짜 몰입감 장난 아님”, “캐릭터들 감정 터뜨리며 지독하게 얽혀가니 결말이 더욱 궁금해진다”, “한시간이 너무 짧다. 시간 순삭”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오늘(23일) 밤 10시 30분에 8회가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