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장재인 데이트 등장..'작업실', 통편집 없었다

  • 등록 2019-06-13 오전 8:16:23

    수정 2019-06-13 오전 8:16:23

(사진=‘작업실’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양다리 논란’으로 갈라선 남태현과 장재인의 분량이 ‘작업실’에 그대로 등장했다. 두 사람의 달달한 첫 데이트 장면은 좀처럼 공감을 사지 못했다는 평이 이어진다.

장재인이 남태현의 양다리 사실을 폭로한 이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 12일 분량에서는 남태현이 장재인과 첫 번째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호감을 드러내며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장재인은 “태현이를 알수록 좋다”라면서 마음을 표현했고, 남태현도 그런 장재인에게 호감을 드러냈으며, 뮤지션으로서의 고충을 나누며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공감을 사지 못했다는 평이 나온다. 남태현이 장재인과의 공개 열애 이후 이미 결별한 사이이며, 남태현이 ‘양다리 의혹’을 받고 있다는 점 때문이다.

장재인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서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후 ‘작업실’ 측은 남태현의 분량을 최대한 편집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남태현은 “장재인과 다른 여성 분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면서 “나의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하여 책임을 지겠다”라고 사과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