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진심이다"…박지현·김강열부터 천인우·이가흔, '하트시그널3' 종영소감

  • 등록 2020-07-09 오전 7:55:27

    수정 2020-07-09 오전 7:55:27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하트시그널3’ 입주자인 박지현, 김강열, 천인우, 이가흔, 임한결, 서민재, 정의동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하트시그널3’(사진=SNS)
박지현은 9일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방송이 끝난 후 자신의 SNS에 “‘하트시그널3’가 드디어 끝났네요”라며 “이제는 너무 그리울 것 같네요. 그동안 응원 감사했습니다”는 글을 남겼다.

방송을 통해 박지현과 커플에 성공한 김강열은 “처음 느껴 보는 기분.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라며 “평생 잊지 못할 경험, 추억, 기분, 느낌, 배움”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하트시그널3’(사진=SNS)
이가흔은 “길 걷다가도 지하철에서도 아무 식당에 가도 먼저 알아보고 말걸어주시니 얼떨떨하고 영광스러운 나날이었어요”라며 “‘이렇게 많은 분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고있구나’ 방송을 통해서 내 자신을 분석하는 사람들도 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생각해요. 완전 직진녀가 되어버려서 어디가서 조신한 척도 못하게생겼어요”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하우스 사람들을 알게되어 좋았고 수십명의 스태프분들이 뒤에서 잘 챙겨주신 덕분에 혹한에 촬영도 잘 마무리 지은 것 같습니다. 마지막에 짐 빼느라 정신없이 나왔는데 다시 한번 뒤에서 묵묵히 노력해주셨던 분들에게도 정말 고생하셨다고, 감사하다고 전해주고싶어요. 24살의 크리스마스를 낯선 곳에서 낯선 이들과의 첫날로 보낼 줄은 몰랐는데 가장 더운 때에 뒤돌아보니 역시 따뜻한 추억이네요”라고 덧붙였다.

천인우는 “시그널 하우스에 사는 동안 많이 웃었고 울었고 성장했고 무엇보다 즐거웠습니다. 하트시그널 방송하는 동안 응원은 힘이 되었고 질책은 피와 살이 되었습니다. 정말 솔직하게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한분도 빠짐없이 모두에게. 진심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민재는 “‘하트시그널3’가 오늘로 마무리를 지었네요. 끝까지 함께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하트시그널3’(사진=SNS)
임한결은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그동안 고생하신 제작진 여러분, 사랑하는 시그널 하우스 멤버들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시고 시청해주신 여러분 덕분에 좋은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사랑합니다”고 글을 남겼다.

정의동은 “춥지만 따뜻했던 겨울을 보내고 많은 관심과 응원에 꽃 같은 봄을 보냈습니다.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그리고 ‘하트시그널’ 가족들 전부 고생했어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8일 종영한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박지현, 김강열이 서로를 선택해 최종 커플에 성공했으며 이가흔은 천인우를, 천인우는 박지현을 선택해 커플 탄생에 실패했다. 정의동은 천안나를 선택했으며 천안나는 김강열을 선택했다. 서민재, 임한결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 최종 커플이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