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한가위 보름달, ‘완전 둥근 달’ 아닌 이유

오늘 보름달 뜨는 시간, 서울 기준 오후 6시20분
완전히 둥근 형태는 2일 오전 6시5분
  • 등록 2020-10-01 오전 12:10:00

    수정 2020-10-01 오전 12:10:0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올해 한가위 보름달은 추석 당일인 오늘(1일) 서울 기준 오후 6시20분에 뜬다. 다만 완전히 둥근 모양이 되는 시점은 이튿날인 2일 새벽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올해 한가위 보름달이 서울 기준 1일 오후 6시20분에 뜬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은 “올해 추석 보름달은 서울 기준 1일 오후 6시20분에 뜬다”며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일 오전 0시20분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보다 경도상으로 동쪽 지역은 몇 분 더 일찍 뜨고, 서쪽 지역은 반대로 몇 분 늦게 뜬다. 주요 도시별 1일 보름달이 뜨는 시간은 △부산 오후 6시11분 △대구 오후 6시13분 △대전 오후 6시18분 △광주 오후 6시20분 △인천 오후 6시21분 등이다.

다만 천문연에 따르면 1일 뜨는 달은 완전히 둥근 달이 아니다. 천문연은 “달이 태양의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히 둥근 형태인 ‘망’이 되는 시점은 추석 다음 날인 2일 새벽 6시5분께”라고 설명했다.

올해 주요 도시별 추석 보름달 뜨고 지는 시각.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천문연은 “음력 15일 밤에 뜨는 보름달이 완전히 둥글지 않은 이유는 달의 공전궤도가 타원이어서 합삭(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있을 때)에서 망까지 이르는 시간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음력 15일인 보름의 달 모양은 음력 1일의 합삭 시각이 하루 중 어느 때인가에 따라 달라진다. 가령 합삭 시각이 1일 늦은 밤이면, 음력 15일에 뜨는 달은 태양의 반대쪽에 오기 전이어서 완전히 둥근 달이 아니게 된다.

한편 보름달은 달과 태양이 서로 지구의 반대쪽에 위치해 달의 전면을 태양이 비출 때 관측할 수 있다. 보름달은 ‘만월(滿月)’ 또는 ‘망월(望月)’이라고도 한다.

보름달은 한 달에 한 번씩 1년에 12번 나타나는데 가장 커 보이는 달은 해마다 바뀐다. 달의 크기가 달라지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공전하면서 달과 지구 사이 거리가 변하기 때문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