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삼성전자, 美 파운드리 20조 투자 확정…이번엔 주가 오를까

테일러市 확정에도 주가 24·25일 연속 하락…2.1%↓
2012년 中시안 투자도 주가 상승은 4년 뒤 나타나
착공 이후 가동까지 2~3년…업황 사이클도 맞아야
  • 등록 2021-11-26 오전 12:40:00

    수정 2021-11-26 오전 12:40:00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수탁 생산) 라인 건설을 확정하면서, 신성장동력인 비(非)메모리 사업 확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D램·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 우려로 이달 초 6만원대까지 추락했다가, 최근 반등세를 타고 있는 주가에 미칠 영향도 관심을 끈다. 그러나 지난 2012년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라인 투자 당시에도 주가는 실제 가동·생산이 이뤄진 3~4년 뒤 주가에 반영됐던만큼, 단기간에 호재로 작용하긴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삼성전자가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건설을 발표한 2012년 4월 5일과 2년 뒤 준공식이 열린 2014년 5월 9일, 메모리 슈퍼사이클이 시작되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던 2016년 8월 18일까지 주요 일자 별 주가 추이. (자료=마켓포인트, 단위=원)
2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3일(현지시간)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미국 파운드리 라인 신규 투자를 확정했지만 주가는 24~25일 이틀간 2.1% 하락하며 이날 7만3700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TSMC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초미세공정 기반 신규 파운드리 라인을 내년 상반기 착공, 2024년 하반기 가동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주가는 최근 내년 이후 메모리 가격 및 업황 반등 기대감에 지난 18일 7만200원에서 3거래일만인 23일 7만5300원으로 7.3% 가량 반등에 성공했었다. 증권업계에선 D램 가격이 내년 1분기 바닥을 형성할 가능성이 커지고, 인텔과 AMD 등의 서버용 신규 CPU 출시로 서버 교체 수요도 도래할 것이라며 힘을 싣고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내년 상반기부터 북미 클라우드 업체들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서버 신규 투자에 적극 나설 전망”이라며 “10개월간의 충분한 주가 조정 등을 고려할 때 4분기가 비중확대의 적기로 판단된다”고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삼성전자는 주력사업인 메모리의 실적 개선 여지가 커진 가운데 미국에 역대 최대 규모 파운드리 투자까지 확정하며 추가적 주가 상승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투자 발표 직후 주가는 오히려 상승세를 멈추고 또다시 2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9년 전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투자 사례가 비교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부상했던 2012년 4월 당시 삼성전자는 시 주석의 고향인 산시성 시안에 70억달러 규모 낸드플래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낸드플래시는 당시 널리 쓰이던 HDD(하드디스크드라이브)를 대체할 차세대 저장장치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에 탑재돼 수요 급증이 예상되던 제품이었다.

삼성전자가 중국 반도체 공장 건설 계획을 처음 공개했던 2011년 12월 6일 당일 주가는 2만880원(이하 액면분할 기준)이었다. 이후 실제 투자 계획이 확정됐던 2012년 4월 5일(2만6600원)까지 주가는 27.4%나 상승했다. 중국 반도체 투자에 대한 기대감이 넉 달새 주가에 선(先)반영된 것이다.

하지만 시안 반도체 공장이 본격적으로 건설에 들어가 2년 뒤 준공식이 열렸던 2014년 5월 9일 주가는 2만 6700원에 머물며 2년간 주가가 전혀 오르지 못했다. 또 2년이 더 지난 2016년의 상반기 마지막 거래일(6월 30일)에도 주가는 2만8500원에 그쳐 4년 이상 박스권에 머물렀다. 시안 반도체 공장의 투자 효과가 본격적으로 주가 상승으로 이어진 시기는 2016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메모리 슈퍼사이클’ 때로, 2013년 1월 2일 기록한 당시까지 사상 최고가인 3만1520원을 넘어선 것은 3년 7개월 뒤인 2016년 8월 18일(3만2800원)에서였다.

업계에선 반도체 산업의 특성상 생산시설 투자가 실적 반영되기 위해선 수년의 시차가 존재할 수 밖에 없고, 미국 파운드리 투자도 다르지 않다는 설명이다.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천문학적 액수가 투자되는 반도체 라인은 착공부터 가동까지 2~3년의 시간이 필요하고, 라인에서 제품이 생산을 시작하는 시점과 반도체 수요 사이클과 정확히 맞아떨어지기도 어렵다”며 “미국에 신규 파운드리 라인이 삼성전자 실적에 반영되고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려면 3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