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 뉴스쇼' 클라씨 형서·혜주·보은 "숙소에 귀신이…"

  • 등록 2022-09-15 오전 8:59:48

    수정 2022-09-15 오전 8:59:48

(사진=Mnet ‘TMI 뉴스 쇼’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클라씨(CLASS:y) 형서와 혜주, 보은이 ‘TMI 뉴스 쇼’(TMI NEWS SHOW)에서 물오른 예능감을 발휘했다.

클라씨의 멤버 형서, 혜주, 보은은 지난 14일 오후 8시 방송된 Mnet ‘TMI 뉴스 쇼’의 객원 기자로 출연, 퍼포먼스와 예능 둘 다 잘하는 ‘핫 루키’의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클라씨 형서와 혜주, 보은은 상큼한 등장과 함께 ‘CLASSY’에 맞춰 칼군무를 뽐냈고, 밝은 인사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TMI 뉴스 쇼’에서 ‘케이팝 최초&최고 BEST 5’ 순위에 참여하게 된 클라씨 멤버들은 각자 올라가고 싶은 랭킹을 꼽아보며 이목을 끌었다. 클라씨 형서는 “팬들에게 가장 친해지고 싶은 스타 1위가 되고싶다”라며 남다른 팬사랑을 드러냈다.

더불어 형서는 “재미없다는 말에 자존심 상한다”라며 ‘예능 기대주’다운 멘트를 쏟아냈고, ‘예쁘다’와 ‘재미있다’는 말 중에 어떤 말을 더 듣고싶냐는 질문에는 “‘예쁘다’가 좋아요”라고 대답해 빠른 태도 전환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클라씨 혜주는 “걸그룹 댄스 랭킹 1위가 되고싶다”라며 열정 가득한 포부를 전했고, 보은은 “음색이 좋은 스타 랭킹에 들고싶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알려 팬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클라씨 세 멤버는 숙소에서 봤던 귀신 일화를 털어놔 붐과 이미주를 놀라게 했다. 혜주는 “옷을 가지러 형서 언니 방에 들어갔는데, 누군가가 웅얼거리는 소리를 들었다”라며 말문을 열었고, 형서와 보은도 같은 귀신을 직접 봤다고 전해 오싹한 공포를 안겼다.

‘케이팝 최초&최고 BEST 5’ 순위 공개 후 형서와 혜주, 보은은 붐과 이미주를 위해 ‘CLASSY’ 안무 강습에 돌입, 속전속결로 안무를 따라할 수 있는 팁까지 설명하며 유쾌한 시간을 완성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