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 "미국 경찰이 내게 총 겨눈 적 있어"

JTBC '비정상회담' 녹화서
8일 오후 11시 방소
  • 등록 2014-12-08 오전 8:35:53

    수정 2014-12-08 오전 8:39:59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이 최근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미국에서 경찰이 내게 총을 겨눈 적이 있다“고 말했다(사진=JTBC).
[이데일리 스타in 양승준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이 “미국 경찰이 내게 총을 겨눈 적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인은 최근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미국에서 경찰에 검문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이유는 이렇다. 강인은 미국 공연이 끝나고 숙소로 이동하던 중 소변이 너무 마려워 인근 화장실에 세워달라며 운전기사를 재촉했다. 결국 기사가 과속해 경찰이 따라오던 상황. 강인은 경찰이 차를 세우자마자 풀숲으로 들어가 소변을 봤다. 이때 경찰이 갑자기 총을 겨눴다는 강인은 “바지를 내린 상태로 한국의 유명 가수라고 해명하느라 굉장히 당황했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인은 이날 슈퍼주니어 중국 유닛인 슈퍼주니어 M 멤버인 조미와 함께 나와 ‘안전’을 주제로 얘기를 나눴다. 8일 오후 11시 방송.

▶ 관련기사 ◀
☞ 특A급 영화 러닝개런티 총수익 7%..편 당 수익 20억 시대 열렸다
☞ [기자수첩]'3만 9000원 드레스'의 경제학
☞ 이성경, 손담비 '미쳤어' 완벽 재연.."날씬하고 예뻐"
☞ 구자철-박주호, 3경기 동반 선발...마인츠, 함부르크에 완패
☞ 이상화, 월드컵 여자 500m 또 우승...최근 3연속 금메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