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알파고 대국 영향은? 제2의 전성기냐 슬럼프냐

  • 등록 2016-03-15 오전 6:30:00

    수정 2016-03-15 오전 6:30:00

이세돌 9단
[이데일리 스타in 고규대 기자] 이세돌 9단이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와 대국을 가지면서 그의 바둑 인생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졌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 대결에서 3연패 이후 귀중한 1승을 올리면서 인간의 창의력이 어느 정도인지 증명했다. 앞서 이세돌 9단이 알파고와 3연패를 하는 바람에 정신적 혼란으로 바둑 인생에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단박에 불식했다.

연이은 대국에서 보여준 이세돌 9단의 바둑은 오히려 한 단계 상승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흔히 정석으로 불리는 수보다 자신만의 바둑을 찾아내는 데 총력을 다하는 모습이다. 한 수마다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어떻게 최적의 수를 찾아내야 하는지, 어떻게 형세를 판단하고 있는지 스스로 되묻고 되묻는 바둑이 됐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의 대결로 새로운 바둑의 세계에 눈 뜨게 되면서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전처럼 등장한 이유다.

바둑은 최대 250의 150승이라는 천문학적 경우의 수가 있다. 그 때문에 프로 바둑기사들은 직관에 의해 경우의 수를 줄여나간다. 매 수마다 바둑을 끝까지 둬보고 최적의 수를 찾아내는 인공지능 알파고의 연산과는 다르다.

이세돌 9단은 14일 방송된 MBC ‘MBC스페셜’ ‘세기의 대결 이세돌 vs. 알파고’ 편에서 “일단 설레잖아요. 아무래도…. 정말 설레지 않으면 사실 사람이 어떻게 살아갑니까. 그런 흥분이 없으면…. 근데 진짜 바둑으로 오랜만에 이렇게 좀 설레는 마음이 생긴 것 같아요”라고 고백했다. 어찌보면 어릴 때부터 끊임없이 빠져 산 탓에 매너리즘에 빠진 그에게 큰 자극이 됐다는 방증이다. 알파고가 이세돌 9단과의 대국을 통해 버그를 수정한 귀중한 데이터를 얻은 반면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의 대국을 통해 그동안 생각하지 못했던 또 다른 바둑의 세계를 접한 셈이다.

이세돌이 얻은 또 하나의 성과는 인공지능의 도전에 응전한 ‘인간’으로 기억됐다는 데 있다.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 등 바둑 강국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등에도 바둑을 대표하는 고수로 자신의 이름을 알리게 됐다. 특히 기계가 아직 따라하지 못한 직관력, 결코 물러서지 않는 도전정신 등 인간이 기계에 뺏기지 않고 싶은 이미지를 갖게 된 것도 행운이다. 중국신문망은 14일 보도에서 “이세돌 9단이 4국에서 승리함으로써 인간과 기계의 대전에 새로 불을 지폈다”면서 “이세돌 9단이 4국에서 신의 한 수를 만든 것은 인간이 기계가 가질 수 없는 의외의 능력을 갖고 있다는 방증이다”고 분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