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SKY캐슬]"스카이 가야 검·클·빅 입성"…`리트투어`불사

로스쿨 다니며 법학적성시험 준비…7월에 ‘리트 투어’
“판사·검사·대형로펌 진출하려면 SKY대 로스쿨 가야”
해마다 로스쿨 자퇴생 100여명…“반수 성공하면 자퇴”
로스쿨 면학분위기 흐려 “SKY 외 로스쿨 황폐화” 우려
  • 등록 2019-05-24 오전 6:12:00

    수정 2019-05-24 오전 10:18:29

전국 25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공동 입학설명회(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올해 서울 소재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에 입학한 이모(23)씨는 로스쿨 합격과 동시에 재수를 준비하고 있다. 로스쿨에 재학 중인 상태라 엄밀히 따지면 반수(半修)에 해당한다. 이 씨는 “주변을 봐도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스카이 로스쿨 학생이 아니면 대부분 반수에 도전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반수생이 증가하는 현상은 로스쿨 교수들에게서도 확인이 가능했다. 이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로스쿨이 변호사시험뿐만 아니라 검사·로클럭(판사)·대형로펌 진출에서도 유리하기 때문이다.

최근 3년 전국 25개 로스쿨 중도이탈 통계(자료: 대학알리미 대학정보공시)
◇ 로스쿨에서 학점관리하다 LEET에 재도전

23일 법학계에 따르면 최근에는 `리트 투어`란 말도 생겨났다. 평소에는 로스쿨에 다니며 학점을 관리하다가 법학적성시험(LEET·리트)을 치르는 7월이 되면 친구들과 리트를 보러 시험장에 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신조어다. 로스쿨 입학을 위해서는 법조 입문시험에 해당하는 법학적성시험에 반드시 응시해야 한다.

대학정보공시(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 25개 로스쿨에서는 해마다 100명 이상이 자퇴했다. △2015~2016년 116명 △2016~2017년 109명 △2017~2018년 111명이 로스쿨을 중도에 그만둔 것. 통상 재수에 성공했을 때 자퇴하는 경우가 많아 실제로 로스쿨생 중 반수생 규모는 더 많다는 게 법학계 중론이다. 지방 로스쿨 3학년인 김모(26)씨는 “로스쿨 재학 중 반수를 해도 휴학을 하지 자퇴를 하지는 않는다”며 “자퇴생 규모는 반수에 성공한 학생들로 실제 로스쿨 내 반수생 규모는 더 많다”고 말했다. 서울소재 대학의 한 로스쿨 교수도 “로스쿨 재학생 중 반수하는 학생이 상당히 많다”며 “법학적성시험 성적이 잘 나오면 상위권 로스쿨 진학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로스쿨 학생들이 반수에 뛰어드는 이유는 로스쿨 서열화에서 찾을 수 있다. 상위권 로스쿨로 갈수록 변호사 자격을 얻을 확률이 높아져서다. 지난 1일 법무부의 제8회 변호사시험 합격자 발표에서는 서울대가 변시 합격률 80.9%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고려대(76.4%)와 연세대(69.0%)가 뒤를 이었다. 합격률 최하위권 대학인 원광대(23.4%)와 서울대 간 합격률 격차는 지난해 54.0%포인트에서 올해 57.4%포인트로 커졌다.

◇ 서울대·고려대·연세대 가야 ‘검·클·빅’ 가능

소위 스카이(서울대·고려대·연세대)대학 로스쿨에 입학하면 졸업 후 전망도 밝다. 법무부의 최근 8년(2012~2019년)간 로스쿨 출신 검사 임용 현황에 따르면 1회 변시가 시행된 2012년부터 올해까지 검사로 임용된 392명 중 절반가량인 178명(45.5%)이 SKY 로스쿨 출신이다. 로스쿨 졸업생들이 선호하는 대형로펌도 마찬가지다. SKY 로스쿨을 졸업해야 김앤장·광장 등 대형로펌에 취업할 가능성이 커진다. 로스쿨생들 사이에서는 검사·로클럭(판사)·대형로펌 변호사를 이르는 `검클빅`에 도전하려면 SKY 로스쿨을 나와야 한다는 말이 정설로 굳어진지 오래다.

올해 한 지방대 로스쿨을 졸업한 김모(29)씨는 “변호사시험 합격뿐만 아니라 변호사가 된 이후 붙게 될 출신에 대한 꼬리표도 의식하는 것”이라며 “지방의 로스쿨 학생은 서울소재 로스쿨에, 서울소재 로스쿨 학생은 SKY 로스쿨에 재도전하기 위해 반수를 택한다”고 말했다.

심지어 고려대·연세대 로스쿨 학생들도 서울대 로스쿨에 진학하기 위해 반수에 도전하고 있다. 실제로 2016~2017년과 2017~2018년 연세대 로스쿨 자퇴생은 각 10명, 13명으로 25개 로스쿨 중 두 번째로 많았다. 서울대 로스쿨 관계자는 “서울대 로스쿨의 경우 다른 로스쿨에서 반수를 해 들어온 신입생들이 많다”며 “이미 로스쿨 공부를 선행 학습하고 온 학생들은 학점경쟁에서 유리하기에 반수생한테 밀려 휴학을 선택하는 학생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 “면학 분위기 흐린다”...지방 로스쿨 황폐화도 우려

상황이 이렇다 보니 SKY 로스쿨 진학을 위해 아예 학부 단계에서 반수를 선택하는 사례도 나온다. 로스쿨 준비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SKY 로스쿨에 가고 싶은데 학부 레벨을 올리는 게 더 낫냐’는 걱정 섞인 질문들이 심심찮게 올라온다. 이러한 걱정의 이유는 최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 공개한 ‘2019학년도 법학전문대학원 신입생의 출신대학’에서 찾을 수 있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SKY 출신 신입생 비율이 가장 높은 로스쿨은 서울대로 그 비율이 무려 93.4%에 달했다.

법학계에서는 로스쿨 반수생 증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반수생 규모가 많아질수록 로스쿨 면학분위기를 흐릴 수 있어서다. 한 지방대 로스쿨 교수는 “로스쿨 학생들마저 스카이 로스쿨 진학을 위해 반수를 선택하는 현상은 스카이 외 로스쿨을 황폐화시킨다”며 “법조계에도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갖춘 법조인이 많아져야 사회의 다양성을 반영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