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살림남2' 강성연, 남편 김가온과 합류…육아퇴근 후 화장실서 맥주 [종합]

  • 등록 2020-03-12 오전 7:18:52

    수정 2020-03-12 오전 7:18:35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강성연, 재즈피아니스트 김가온이 현실 일상을 보여줬다.

‘살림남2’(사진=KBS)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배우 강성연, 재즈피아니스트 김가온이 새롭게 합류해 일상을 공개했다.

강성연은 신혼 초 ‘내가 어떻게 이런 남자랑 결혼했지’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자주 싸웠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가온은 아이들 씻기기를 담당한다며 살림 기여도에 대해 “50대 50 정도”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김가온은 아이를 싱크대에서 대충 씻겼으며 연년생 아이들을 등원시키는 것은 강성연의 몫이었다. 강성연은 아침을 만들어 아이들에게 먹이느라 바빴지만 김가온은 혼자 커피를 마시고 아침 식사를 했다.

아이들의 등원을 마친 부부는 냉장고의 낙서를 보고 각자 다른 생각을 내놨다. 강성연은 냉장고에 낙서를 해놓는 건 아니라는 입장이었고 김가온은 아이들의 창의성을 방해하고 싶지 않다는 것.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의견을 보였다.

김가온이 출근을 하자 빨래부터 화장실 청소까지 모든 살림은 강성연의 몫이었다. 강성연은 아이들의 하원 전까지 집안일에 집중했다.

이어 저녁 시간이 됐고 강성연은 저녁 밥을 차리고 아이들의 밥을 먹이며 김가온을 기다렸다. 남편 김가온이 퇴근해도 아이들을 케어하는 것은 강성연이었다. 결국 강성연은 두 아들을 데리고 침실로 들어갔고 김가온에게 거싱 청소와 설거지 마무리를 부탁했다.

두 아이가 잠들자 거실로 나온 강성연은 김가온이 마시다 남긴 맥주를 들고 화장실 한켠에 앉아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강성연은 “방송에 나오게 된 것도 제가 진실을 밝히고 싶어서였다”며 “양 발에는 족쇄가 있고 뒤에서는 김가온씨가 나를 누르고 있다”고 털어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