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74 83.95 (-2.71%)
코스닥 911.27 24.94 (-2.66%)

'우이혼' 최고기 父 "유깻잎과 재결합했으면"

  • 등록 2021-01-19 오전 7:50:13

    수정 2021-01-19 오전 7:52:21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 아버지가 “나는 예물을 받을 사람이 아니다”라고 해명하며 유깻잎과 재결합했으면 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최고기는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아버지를 만나 속마음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고기 아버지는 “나는 최우선 과제가 너희들의 ‘살 거처’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우리쪽에서 2억원을 준비한다고 했고, 사돈께 5000만원을 협조해달라고 부탁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혼집 자금 외 주고 받는 것 없기로 했다”며 “그건 자식 부부 사는 데 다 지원해주자는 뜻이었다. 난 예물을 받을 사람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최고기는 “아빠에 대한 존경심이 엄청나다. 나도 아빠처럼 가정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노력했다”며 “결혼 후 매달 용돈 드리는 걸로 깻잎이와 부부싸움을 많이 했다. 사실 나도 스트레스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빠가 2억을 부담해서 신혼집을 해준 것 때문에 아빠에게 돈을 줘야한다고 생각했다”며 “아빠에게 도움받아 집 장만하는 게 정답인 줄 알았다고 생각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고기는 “아빠가 아무 것도 안 해줬어야 했다. 단칸방에 월세를 살았어도 내가 했었어야 했다”며 “그걸 이혼하고 나서야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에 최고기 아버지는 “내가 그동안 헛짓한거네”라고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최고기 아버지는 “너희들이 다시 만나기를 원하고 있다. 불쌍한 솔잎이를 위해서”라며 “재결합하면 너희 앞에 안 나타나겠다”고 선언했다. 또 “나도 내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 그동안 깻잎이에게 말을 너무 세게 한 것 같다”며 “유깻잎과 대면을 요청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