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갤러리] 지독하게 엉킨 만화경…야오다니 '세미리플렉시브'

2021년 작
변화의 불안감을 불러온 '재난상황'
익살·풍자 섞어 인간퍼즐로 희화화
억압·규제에 대한 저항·해방 염원해
  • 등록 2022-01-27 오전 3:20:01

    수정 2022-01-27 오전 3:20:01

야오다니 ‘세미리플렉시브’(사진=금산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복잡한 그림이다. 숱한 인물이 화면을 꽉 채우고 있지만 정상적인 사람은 제대로 찾기 어려울 정도니. 처음부터 복잡했던 삶인가. 아니란다. ‘변화가 가져온 불안감’이란다. 국내 대학에서 공부한 중국 출신 작가 야오다니가 캔버스에 끌어낸 게 바로 그거란다. 재난 상황이 부른 억압·규제에 얽매인 사람들의 불안감과 불편함.

작품 ‘세미리플렉시브’(Semireflexive·2021)에는 풀기 어려운 퍼즐이 그득하다. 그렇다고 모를 일도 아니다. 마치 만화처럼 희화화했지만 강렬한 색과 기괴한 틀을 입은 하나하나를 뜯어보면 그 처지가 와닿으니까.

하지만 작가의 의도는 그 이상인 듯하다. 수동적인 수긍이 아니라 능동적인 대처다. 사회적 억압·규제에 대해 저항·해방을 염원하는 마음을 대변했다고 하니까. “고유한 것에 얽매이지 말자는 표현”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어떤 규칙이나 구속에서 벗어나는 과정에는 상상보다 더 많은 힘이 필요할 것”이라고. 그 힘이 익살과 풍자를 입고 이리 복잡하게 얽혀 있다.

2월 4일까지 서울 중구 소공로46 금산갤러리, 종로구 인사동10길 갤러리윤서 권혜승·김다희·윤필현·임정철 등 청년작가 5명이 여는 기획전 ‘위로: 비타민 챙겨 먹듯이’에서 볼 수 있다. 감염병 발생·확산에 생긴 감정, 팬데믹을 극복해가는 과정을 기록한 회화작품 60여점을 걸었다. 캔버스에 아크릴. 60.6×72.7㎝. 작가 소장. 금산갤러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