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의 휴가' 육상효 감독 "모두의 공감을 자극하는 이야기"

  • 등록 2023-11-03 오전 9:01:21

    수정 2023-11-03 오전 9:01:2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오는 12월 6일 개봉을 확정한 김해숙, 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가 육상효 감독의 연출과 유영아 작가의 각본으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족 이야기를 담아 기대를 모은다.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 분)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 분)의 힐링 판타지 영화 ‘3일의 휴가’가 ‘나의 특별한 형제’ 육상효 감독과 ‘7번방의 선물’, ‘82년생 김지영’ 유영아 작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다.

육상효 감독은 지난 2019년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특별한 형제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감동적으로 그려낸 ‘나의 특별한 형제’의 연출을 맡아 호평을 받았다. 육상효 감독은 ‘3일의 휴가’에서 가장 가까우면서도 먼 관계인 가족 사이의 복잡한 감정을 특유의 따뜻하고 섬세한 연출로 표현해냈다. 육상효 감독은 직접 “모두의 공감을 자극하는 이야기로 관객들이 영화 속 감정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연출하는데 공을 들였다”고 밝힌 만큼 누군가의 부모 혹은 자식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7번방의 선물’의 각색, ‘82년생 김지영’의 각본을 맡아 가족 간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그려낸 유영아 작가가 각본을 맡아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와 딸의 이야기라는 독특한 설정에 대해 유영아 작가는 “내가 죽고 나면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떤 말을 전하고 싶을까 상상하다가 시나리오를 구상하게 됐다”고 밝히며 흥미를 더한다. 여기에 “소통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과거의 감정을 해결하고 서로에게 진심을 전한다는 아이러니한 설정이 기존의 영화와 차별점”이라는 말로 신선한 판타지적 설정이 주는 재미를 예고했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을 통해 우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족 간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섬세한 감성으로 그려내며 관객들을 사로잡은 육상효 감독과 유영아 작가가 의기투합한 영화 ‘3일의 휴가’는 따스한 가족 이야기와 기발한 판타지적 설정의 결합으로 올겨울 관객들에게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것이다.

육상효 감독의 연출과 유영아 작가의 각본으로 신선한 설정과 따뜻한 이야기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는 영하 ‘3일의 휴가’는 오는 12월 6일 개봉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