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해피투게더3' 이유리 "남편 속옷 150벌 준비해놨다"...이유 알고보니 '의외'

  • 등록 2014-08-08 오전 9:30:03

    수정 2014-08-08 오전 9:30:03

△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이유리가 결혼생활을 전했다. /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이유리가 ‘살림의 여왕’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유리는 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집에 냉장고가 5대가 있다. 한 번 작품에 들어가면 6~8개월간 살림을 할 수가 없다. 미리 음식을 재어놔야 하는데 어느 날 보니 더 넣을 데가 없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유리는 MC 유재석이 “집에 수건이 300장이라던데?”라고 묻자 “호텔에 가면 수건이 계속 보충되지 않냐”며 “샤워하고 나왔는데 수건이 없으면 나가지도 못하고 당황할 수 있다. 그래서 300장을 쌓아 뒀다”고 답했다.

그는 남편의 속옷이 150벌에 달한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속옷은 원래 색깔별로 몇 장 준비했었는데 내가 촬영으로 바빠서 남편 속옷이 떨어진 적이 있었다. 속옷이 없으면 남편이 홀아비같이 느껴질 수 있어서 많이 준비했다”고 전했다.

‘살림의 여왕’ 특집에는 이유리 외에도 전 축구선수 송종국의 아내 박잎선, 방송인 크리스티나, 개그우먼 이국주가 출연했다. 이날 ‘해피투게더3’는 7.0%(AGB 닐슨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 관련기사 ◀
☞ 케빈 러브, MIN→CLE 이적...새로운 '빅3' 탄생
☞ 추석 과일값 전망 발표...미리 사면 안되는 결정적 이유
☞ 강용석, 윤일병 사망사건 두고 軍에 일갈 "병사가 국방부에 직접..."
☞ 이혁재 "‘신세계’ 첫 녹화날이 동생 사망일...직업적 비애 느껴" 고백
☞ 美 보건당국, 에볼라 바이러스 경보 '최고 단계'로 격상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