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이 여인, 결·길·빛이다…김정아 '꿈속의 여인'

2019년 작
동·서양 경계깬 모든이들의 정신성 추구
강렬한 색감, 두터운 마티에르로 살려내
  • 등록 2019-04-15 오전 12:25:01

    수정 2019-04-15 오전 12:25:01

김정아 ‘꿈속의 여인’(사진=블루스톤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꽃과 풀이 얽히고설킨 화면에 여인이 떴다. 오묘함과 신비감이 휘감은 주위에 비해 또렷하고 선명한 이목구비를 가진 여인. 맞다. 지금 우리는 현실이 아닌 누군가의 꿈속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작가 김정아가 강렬한 색감과 두툼한 마티에르로 기억해낸 ‘꿈속의 여인’(2019)이다.

작가는 굳이 동·서양을 구분하지 않는, 경계를 깨는 모든 이들의 정신성을 추구한다. 동양화에 들어찬 의식세계를 서양화에 뻗쳐낸 사생기법으로 풀어내는 것이다.

작업을 관통하는 바탕은 세 가지 줄기. 결·길·빛이란다. 자신의 내면에서 본능과 이성이 충돌하는 ‘결’, 그렇게 맞부딪친 갈등과 모순을 극복하며 세상에 화해와 공존의 손을 내미는 ‘길’, 종내는 강한 존재감으로 서로가 엉킨 채 자리매김하는 ‘빛’이란 거다.

그 지난한 과정이 한 줄 붓질만으로 이뤄지겠나. 중첩하고 또 콜라주로, 찍듯이 새기듯이 펼쳐놨다.

19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서 여는 개인전 ‘길·빛·결’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복합매체. 162×130㎝. 작가 소장. 블루스톤갤러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