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측, “'전라디언', 일베용어로 인지 못해” 사과

  • 등록 2019-06-26 오전 8:07:58

    수정 2019-06-26 오전 8:07:58

사진=‘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 ‘아내의 맛’ 측이 ‘자막 사고’를 사과했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측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베 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됐다”며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사과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전날 방송한 ‘아내의 맛’에서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고향 진도를 찾아 가족을 만나는 모습을 담았다. 제작진은 송가인을 위한 음식을 준비 중인 아버지를 소개하며 자막에 ‘전라디언’이란 단어를 포함시켰다. ‘전라디언’은 극우 온라인 사이트에서 전라도 지역 시민을 비하하는 의미로 사용하는 용어로 알려졌다.

이하 제작진 사과문 전문이다.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되었습니다.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