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오 마이 베이비' 왕지혜, 박병은 분노 유발…긴장감 ↑

  • 등록 2020-06-04 오전 7:13:21

    수정 2020-06-04 오전 7:13:21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오 마이 베이비’ 왕지혜가 박병은의 분노를 유발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7회에서는 서정원(왕지혜)이 딸 도아의 돌잔치 준비를 핑계로 윤재영(박병은)의 병원에 나타나 화를 돋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정원은 개업한 윤재영의 병원에 화분을 보낸 뒤 아무렇지 않게 등장했다. 시선을 주지도 않는 윤재영에게 서정원은 무거운 침묵을 깨고 도아의 돌잔치에 대해 말을 꺼냈다. 이에 윤재영은 참다못해 분노를 터트렸고 서정원은 애써 덤덤한 척 그의 화를 받아줬다.

이어 서정원은 “나 좋아지고 싶어서 왔어”, “오빠 사랑하지 않은 적 없어”라고 차분히 말했으나, 더더욱 냉정해진 윤재영은 서정원 때문에 장하리(장나라)를 선택하지 못했던 과거를 후회했다. 그런 윤재영의 진심 어린 한 마디에 서정원도 싸늘해졌고 “우리 사이에 그 여자가 낀 거야?”라고 대답, 두 사람과 장하리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왕지혜는 단아하고 우아해 보이는 외면과는 달리 뻔뻔함으로 무장한 채 윤재영의 속을 뒤집어 놓는 연기를 선보이며 남은 전개를 기대케 했다.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는 “왕지혜는 특별출연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의 다채로운 심리 변화를 깊이 있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