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말, 생활속으로]⑤하울은 '털이', 미니멀리즘은 '아담살이' 어때요?

외국어 뒤섞인 Z세대의 '인터넷 신조어'
Z세대 대학생들이 우리말 대체어 만들어
플렉스는 '뽐내기', 소울푸드는 '인생음식'
  • 등록 2021-07-27 오전 3:00:00

    수정 2021-07-27 오후 9:27:49

[이데일리 윤종성 김은비 기자] 이데일리는 ‘우리말, 생활 속으로’ 기획의 일환으로 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과 함께 외국어를 우리 말로 다듬는 작업을 진행했다. 인터넷,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사용이 잦은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의 의견을 청취해 젊은 감각으로 대체어를 만들어 보고, 그 과정에서 우리 말이 더 널리 쓰일 수 있는 단서를 찾아보기 위해서다. 대학생 기자단과의 만남은 지난 7월 6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 중구 KG타워 회의실에서 이뤄졌다. <편집자 주>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이 우리 말 순화 작업을 진행하면서 가장 힘들어 했던 건 젊은 층을 중심으로 넓게 퍼져있는 인터넷 신조어들의 대체어를 만드는 일이었다. 영어, 일어 등이 뒤섞인 정체불명 외국어 조합으로 만들어진 신조어들의 경우 뜻이 명확하지 않은 데다, 방대한 의미를 담고 있어 우리 말로 손질하는 것이 간단치 않았다. 이미 일상 속에 파고들어 익숙해진 단어들이라는 점도 단어 정비에 애를 먹은 배경이 됐다.

영어 단어인 ‘힙(hip)’에 한국어인 ‘~하다’를 붙인 ‘힙하다’는 표현이 대표적이다. 유행 등 큰 흐름을 따르지 않고 자신만의 고유한 패션과 음악 문화를 좇는 부류를 이르는 ‘힙스터’가 어원으로, ‘힙스터스럽다’의 줄임말이다. 지금은 고유한 개성과 감각을 갖거나, 최신 유행· 세상 물정에 밝다는 뜻으로 개념이 더 확장됐다. 인터넷 등을 중심으로 흔하게 쓰이는 신조어지만, 정확한 뜻을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다. 대학생 기자단은 이 단어의 우리 말 대체어로 ‘개성있다’, ‘느낌있다’를 제시했다.

인터넷 방송 등에서 구매 후기 콘텐츠 제작이 늘면서 등장한 신조어 ‘하울’도 대체가 시급한 인터넷 신조어로 꼽혔다. ‘하울’은 원래 ‘세게 끌어당기다’, ‘차로 나르다’라는 뜻이지만, 요새는 주로 특정 상표의 제품을 대량 구매한 후 솔직한 사용후기를 다수와 공유하는 의미로 쓰인다. 특정 상표나 물건명, 범주 뒤에 ‘하울’을 붙여 ‘럭셔리 하울’, ‘화장품 하울’, ‘인터넷 쇼핑 하울’ 등으로 사용하곤 한다. 대학생 기자단이 고심 끝에 제안한 대체어는 ‘털이’다. 본인의 지갑은 물론, 해당 상표의 매장도 모두 털린다는 중의적 의미를 담은 표현이다.

‘덕질’은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에 심취해 그와 관련된 것들을 모으거나 찾아보는 행위를 일컫는 말이다. 애니메이션이나 만화, 게임, 소설 등을 좋아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일본어 ‘오타쿠’를 한국에서 오덕후, 오덕(덕후), 덕으로 바꿔 부르다가 말끝에 ‘도구를 갖고 하는 일’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 ‘~질’을 붙인 단어다. 대학생 기자단은 ‘몰두질’을 이 단어의 대체어로 제시했다. 주로 어떤 분야든 깊이 파고든다는 의미로 쓰여서다.

이밖에 재력이나 귀중품 등을 과시하는 행위를 뜻하는 ‘플렉스’는 ‘뽐내기’, ‘탕진’으로 손질했다. 이 단어는 1990년대 힙합 문화에서 래퍼들이 명품 등을 과시하는 모습에서 유래했다. 각자의 피부톤과 가장 어울리는 색상을 의미하는 ‘퍼스널컬러’는 ‘맞춤색상’, ‘찰떡 색상’을 우리 말 대안으로 제시했다. 자신과 어울리는 색조의 화장품, 옷, 장신구를 찾는데 주로 쓰인다는 점을 착안했다.

생활문화 분야에선 소비·소유의 최소화를 통한 일상의 간소화를 의미하는 ‘미니멀리즘’을 ‘아담살이’로, 규칙적으로 하는 일의 통상적인 순서와 방법을 일컫는 ‘루틴’은 ‘일상바퀴’로 바꾸자는 의견이 나왔다. 이외에 ‘맘스스테이션’은 ‘기다림터’, ‘퀵서비스’는 ‘바로배송’, ‘아우라’는 ‘후광’을 대체어로 제안했다.

‘소울푸드’는 영혼을 흔들 만큼 인상적인 음식이나 어릴 때 추억을 간직한 맛이라는 의미로 쓰이고 있다. 국립국어원이 ‘위안음식’이라는 대체어를 만들었지만, 그 보다는 ‘인생 음식’이라는 단어가 더 쓰임새에 맞는다는 의견이 나왔다. 다만 ‘소울푸드’가 원래 흑인들이 노예시절 힘든 노동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힘이 되어준 소중한 음식이라는 의미인 만큼, 가볍게 희화화해선 안 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 김규리(서울대 동양사학 1), 김미르(경희대 미디어학 4), 변한석(성균관대 심리학 3), 양서정(서강대 영미어문학 4), 원지혜(경희대 국어국문학 2), 윤영우(성신여대 경영학 4), 이원석(경희대 프랑스어학 4), 이원철(한국외대 영미문화학 3) ※가나다 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