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 "나영석·정유미 지라시 황당.. 말할 가치도 없어"

  • 등록 2018-10-19 오전 10:00:00

    수정 2018-10-19 오전 10:00:00

이서진, 나영석PD 정유미 지라시 언급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이서진이 나영석PD와 정유미 지라시에 대해 “황당하다”고 밝혔다.

이서진은 18일 영화 ‘완벽한 타인’ 관련 인터뷰에서 이른바 나영석-정유미 지라시에 대해 “너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운을 뗐다.

이어 “헛웃음만 나왔다”라며 “나영석 PD와 정유미와 통화를 했는데 모두가 어이가 없어 했다”라고 전했다.

이서진은 지라시에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점에 대해서 “어차피 사실도 아니고 말할 가치가 없어서 그냥 흘려보냈다. 그것도 황당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야 그렇다 치지만 정유미가 제일 기분 나쁠 것 같다. 나 PD는 유부남이 아니냐”고 웃었다.

최근 SNS와 온라인상에는 나영석, 정유미, 이서진, 조정석, 양지원 등 연예인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듯한 내용의 악성 루머가 지라시 형태로 퍼졌다.

이에 나영석 PD, 정유미는 지라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할 뜻을 밝혔다. 나영석 PD는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 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며 강경대응할 뜻을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