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e갤러리]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박노해 '등 뒤의 그대가 있어'

2013년 작
인도네시아 프로볼링고서 만난 한 가족에게서
인생의 이유·의미 일러주는 '인간의 길' 찾아내
20년 가난·분쟁지역 걸어온 흑백사진 여정으로
  • 등록 2020-09-27 오전 4:05:02

    수정 2020-09-27 오전 4:05:02

박노해 ‘등 뒤의 그대가 있어’(사진=라카페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먼 길을 걸어온 사람아/ 아무것도 두려워 마라/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길을 걸으면 길이 시작된다/ 길은 걷는 자의 것이니.”

이것은 주문일 거다. 아무리 멀리서 걸어왔더라도 다시 나서야 하는 길은 늘 두려운 법이다. 20여 년을 걸어왔다는 게 위안은 될지언정 해결은 못 됐을 터. 그래서 자꾸 나서는지도 모르겠다. 그것도 나침반조차 헷갈려 할 오지로만. 작가 박노해(63)가 말이다.

결국 또 그 길 끝에, 아니 그 과정에서 저이들을 다시 만났다. 티베트 초원의 강, 카슈미르 땅, 볼리비아 풀라까요 광산, 나일강 동쪽 누비아 사막, 안데스 고원길, 파키스탄 만년설산을 헤치고 누비면서.

늘 그랬듯 작가는 다른 길에서 같은 삶을 캐낸다. ‘등 뒤의 그대가 있어’(2013)는 그중 한 토막일 뿐이다. 인도네시아 자바섬 동쪽 끝 프로볼링고의 파켈빌리지란 곳이란다. 무거운 줄도 모르고 수확한 과일을 어깨에 지고 나서는 남자, 그를 배웅하는 가족, 그 뭉클한 일상을 카메라에 담아냈다. 그러곤 이렇게 대신 전한다. “이것이 고단한 노동 속에서도 내가 사는 힘이다. 내 등 뒤에 그대가 있어 나는 나아갈 수 있으니.”

내년 3월 7일까지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0길 라카페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길’(The Path)에서 볼 수 있다. 같은 장소에서 여는 18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는 사진에세이집 ‘길’(느린걸음)의 출간과 함께했다. 37점의 흑백사진을 걸고, 깊고도 짧은 이야기를 함께 풀어냈다. 젤라틴 실버 프린트·아카이벌 셀레늄 토닝. 작가 소장. 라카페갤러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