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10.97 8.65 (+0.27%)
코스닥 1,035.18 4.04 (+0.39%)

[마켓인]800억 유치 성공 '바로고', 예상보다 투자금 더 몰린 이유는

1년여만에 분위기 반전…800억원 규모 시리즈C 마무리
"빠른 배송 원하는 고객 늘면서 이륜차 시장 주목"
  • 등록 2021-06-14 오전 2:00:00

    수정 2021-06-14 오전 2:00:0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근거리 물류 IT플랫폼 스타트업 ‘바로고’가 시리즈C 단계 투자 유치를 성공했다. 당초 유치하기로 한 금액인 500억원보다 300억원이 더 몰리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IB업계 관계자들은 코로나19 이후에 바로고의 주력 사업인 배달대행업을 바라보는 시각이 긍정적으로 바뀐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바로고 시리즈C 단계에서는 당초 바로고가 목표로 한 규모를 넘는 기관투자가들이 투자 의향을 보였다. 투자 의향이 있는 기관의 요청을 다 받지 않았는데도, 당초 목표치 500억원을 넘은 800억원으로 시리즈C 단계를 마무리했다. 바로고는 이번 투자 유치로 기업가치 3500억원을 인정 받았다.

이번에 유치한 800억원에는 대출 형태도 일부 포함돼 있지만, 투자 자체의 분위기가 변한 것이 돋보인다. 바로고의 시리즈C 단계 모집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나우IB(293580)캐피탈 주도로 유치를 진행했지만 투자자중 한 곳인 NH농협은행의 투자심의 위원회에서 보수적인 평가를 하면서 성사되지 않은 바 있다.

하지만 1년여만에 분위기가 반전돼 목표치 이상의 투자금이 몰린 것이다. 이번 시리즈C 단계에는 11번가와 CJ그룹이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했다. 재무적 투자자(FI)로는 △LB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프리미어파트너스 △한국투자파트너스 △YG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등이 참여했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배달 수요는 늘어 이를 해결 할 수 있는 회사가 시장에서 필요한 것”이라며 “더 빠른 배송을 원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사륜차에서 이륜차까지 투자의 폭이 넓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바로고가 SI와 함께 시너지를 내기 위해 추진하는 도심형 거점 물류센터(MFC, Micro Fulfillment Center)사업도 기관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바로고는 배송 수요가 집중되는 서울 강남과 서초, 송파 지역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향후 총 25곳의 MFC를 열 예정이다. 또 해당 MFC를 중심으로 4륜 물류와 연계한 형태의 배송 서비스 제공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다.

VC업계 한 심사역은 “코로나19 장기화를 겪으며 배달대행에 대한 자본시장의 인식이 전체적으로 상향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 등 배달앱 경쟁이 치열한 만큼 배달대행을 주력으로 하는 바로고 등의 플랫폼 경쟁도 더욱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자본시장이 배달대행업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지만, 업태가 바뀐 것은 아니”라며 “성장성보다는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