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다영 이어 이재영도 그리스 프로배구 데뷔...양 팀 최다 13득점

  • 등록 2021-10-24 오전 9:54:43

    수정 2021-10-24 오전 9:55:12

그리스 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에서 데뷔전을 치른 이재영. 사진=PAOK 테살로니키 구단 SN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쌍둥이 자매’ 이다영에 이어 이재영(이상 25·PAOK 테살로니키)도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A1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긴 공백기에도 불구,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여주며 양 팀 최다인 13점을 기록했다.

이재영은 24일(한국시간) 그리스 에보스모스의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아이아스 에보스모와의 AI리그 원정 경기에 출전해 공격 득점 11개, 서브 에이스와 블로킹 득점 각각 1개씩 올렸다. 수비에서도 힘을 보태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PAOK는 이재영의 활약에 힘입어 아이아스를 세트 스코어 3-0(25-10 25-15 25-16)으로 눌렀다.

지난 21일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른 이다영은 이날도 선발 세터로 나서 이재영을 비롯한 공격수들에게 안정적으로 공을 올려줬다, 이재영·다영 자매가 함께 공식 경기를 치른 것은 올해 2월 5일 한국프로배구 V리그 GS칼텍스전 이후 8개월 여만이다.

이재영은 경기 뒤 구단 공식 유튜브와 인터뷰에서 “(새 동료들과) 손발을 맞추기에 시간이 짧았는데, 모든 선수가 도와줘서 좋은 경기 할 수 있었다”먀 “혼자 잘한게 아니라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이 도와준 덕분에 잘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V리그 흥국생명에서 활약했던 지난 2월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코트에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소속팀 흥국생명은 두 선수를 2021~22 시즌 정식 선수로 등록하지 않았다. 국내에서 무적 선수가 된 이재영·다영 자매는 배구를 계속 하기 위해 해외 진출을 추진했고 그리스리그에 새 둥지를 틀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